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조짐…중국 전문가들의 생각은?

정의윤 / 기사승인 : 2018-08-03 14:26: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월 26일(현지시간) 일리노이 주에 위치한 철강 공장 '그래닛 시티 워크스'를 방문해 노동자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월 26일(현지시간) 일리노이 주에 위치한 철강 공장 '그래닛 시티 워크스'를 방문해 노동자들 앞에서 연설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정의윤 인턴기자]미국이 중국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올리겠다고 밝히면서 미·중 무역 분쟁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일부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의 위협에 물러설 필요가 없다는 의견을 잇달아 내놓았다.


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제도와 관련, 관세율을 당초 계획한 10%에서 25%로 올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미국 언론을 통해 흘러나온 ‘관세율 인상’ 방침을 공식화한 것이다.


이에 따라 상하이 종합증시는 2일, 전 거래일 대비 2.64% 급락한 2749.86포인트로 마감했다.


그러나 <뉴스핌>에 따르면, 중국의 전문가들은 미국의 고관세 위협이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기는 어렵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투신촨(屠新泉) 대외경제무역대학교 교수는 21스지징지바오다오(世紀經濟報道)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고관세 부과 카드는 중국과 타협하기 위한 블러핑에 불과하다”며 “중국의 저항 의지를 꺾어 놓고 최종 협상에서 유리한 자리를 선점하겠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최근 3개월간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가 8% 넘게 하락하면서, 미국의 고관세 부과가 실질적인 효과를 얻지 못했다”며 “관세를 더 높인다 해도 중국은 충분히 버틸 수 있다”고 장담했다.


아울러 위먀오제(余渺傑) 베이징대학교 국가발전연구원 부원장은 지난 7월 20일 트럼프 대통령이 “500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돼 있다”고 위협한 것과 이번 발언을 비교하며, 5000억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은 실행 가능성이 없다는 사실이 들통 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먀오제 부원장은 “미국이 2000억달러에 대한 고관세 비율을 더욱 높이겠다고 협박한 것은, 사실상 고관세 부과 범위를 (2000억달러 이상으로) 더 이상 확대할 수 없다고 시인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는 “5000억달러는 중국산 수입품 거의 전체에 해당하는 규모”라며 “중국의 저렴한 일용소비품 및 생산재에 고관세를 부과하면 미국 물가가 급등하고 산업이 타격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칭화대학교 국제경제연구센터는 보고서를 통해 미국의 고관세 범위 확대가 중국에 커다란 충격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보고서는 “미국이 고관세 부과를 확대할 경우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연간 500억달러(11%) 정도 줄어들 것”이라며 “이는 전체 중국 GDP 대비 0.4%에 해당하는 규모로, 무역 혼란을 초래할 수준은 아니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