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인상 타격, 소상공인연합회 “근원적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대규모 집회 불사 각오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18-07-17 18:0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소상공인연합회는 17일 범소상공인과 연대해 내년도 최저임금 문제에 공동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회의실에서 긴급 임시이사회를 열어 내년 최저임금 문제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 연대’ 구성, 최저임금 차등화 부결에 대한 고용노동부 이의신청, 노?사자율 협약 표준 근로계약서 작성 및 보급, 생존권 사수 집회 개최, 최저임금 정책의 전환 촉구 등을 의결했다.


최승재 회장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내놓은 최저임금과 관련한 언급에 대해 “공약의 달성보다는 소상공인들의 어려운 사정을 고려하겠다는 대통령의 발언은 소상공인들의 절규에 대해 고뇌를 비친 것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최저임금으로 어려운 사정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근원적 문제를 해결하는데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13~14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7월 정례조사 결과 최저임금 인상률을 차등 적용할지를 묻는 질의에 응답자의 57.2%가 차등적용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였다”며 “차등화가 시행돼야 한다는 국민 여러분의 지지가 확인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2년 연속 두 자릿수 인상으로 2년 새 29%나 오른 최저임금에 반해 1년 남짓 기간에 29%의 매출이 오른 소상공인들은 얼마나 되는지 되묻고 싶은 심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시급 8350원에 주휴수당을 포함하면 시간당 1만 20원이며, 현재 월 환산액 기준으로 174만5150원에 달한다. 여기에 4대보험 사용자 부담액 15만4780원, 퇴직 충당금 14만5370원을 더하면 사용자 월 부담액은 204만 5300원에 달한다”며 “아무런 경험도 없이 일을 가르쳐 주어야 하는 사회 초년병도 204만원을 들여 고용해야 하는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최저임금 문제는 소상공인들의 당장 발등에 떨어진 불이다. 당장의 생존이 걸린 문제”라며 “근본적인 것은 5인 미만 사업장 소상공인 업종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로드맵이 나와야 한다는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현행 최저임금 결정과정을 근본적으로 개편해야 한다”면서 “일방적인 결정에 나선 류장수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공익위원 전원이 사퇴해 최소한의 책임이라도 지는 모습을 보이는 자세를 취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김대준 연합회 노동인력환경위원장도 “최저임금이 늘어난 폭만큼 임대료가 줄어야 하는데 임대료가 깎이겠느냐”며 “임대료 문제는 최저임금의 프레임과 같을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연합회는 전통시장 상인 및 농?축?수산인들까지 포함해 ‘범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로 확장해 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이미 전국상인연합회는 참여하기로 한 상태다.


김 위원장은 “범소상공인 연대로 구성하기로 한 것은 그동안 소상공인의 입장이 정부 정책 등에서 많이 소외됐다고 생각하는 만큼 연대를 통해 최저임금뿐 아니라 사회적 불평등, 상가 임대료, 카드 수수료 문제 등에 대해 경제주체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세력화하는 것까지 생각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회는 서울 광화문광장이나 청와대 앞, 국회의사당 등에 천막본부를 설치하고 대규모 집회도 연다는 계획이다.


본격적인 투쟁은 오는 24일 총회에서 확정될 전망이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