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대통령 “수입철강 25% 관세부과안 서명…韓 포함”

선다혜 / 기사승인 : 2018-03-09 16:15:5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 철강과 알루미눔에 대한 고율 관세부과를 강행했다. 이에 따라서 수입 철강에는 25%, 알루미늄에는 10%의 관세가 각각 부과된다. 다만 캐나다와 멕시코에 대해서만 관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철강 업계 노동자와 노조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 무역확장법 232조’를 기반으로 한 철강·알루미눔 규제조치 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을 통해서 “미국 산업이 외국의 공격적인 무역관행들에 의해 파괴됐다”며 “그것은 정말 우리나라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를 나쁘게 대우한 많은 나라가 우리의 동맹국이었다”며 아군과 적군의 구분 없는 통상전쟁 의지를 드러냈다.


아울러 세라 해커스 샌드스 백악관 대변인이 밝혔던 것처럼 캐나다와 멕시코만 관세 부과대상에서 제외됐다. 다만 이 역시도 내달초부터 시작되는 8차 나프타 재협상까지 미뤄지는 일시적인 것에 불과할 것으로 보인다.


캐나다·멕시코 관세 제외와 관련해서 트럼프 대통령이 “우리가 (나프타)합의에 도달한다면 두 나라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힌 만큼 철강 관세를 미끼로 나프타 재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서 양국은 나프타 협상에 대한 부담이 훨씬 높아졌다.


한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을 방문해 월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 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오린 해치 상원 재무위원장 등 행정부와 의회 인사를 대상으로 한국을 규제조치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외교 통상 관계자는 “캐나다와 멕시코는 미국의 나프타 재협상 전략상 배제된 것”이라며 “관세 조치가 발효되기 전까지 남은 보름 동안 다시 한 번 관세 면제의 타당성을 설득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