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대통령 "모든 수입 철강에 25% 관세"…韓 "최악 면했다"

선다혜 / 기사승인 : 2018-03-02 10:36: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해서 일괄적으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동아일보에 <단독보도>에 따르면 1일(현시지간)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철강·알루미늄업체 최고경영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철강에 25%, 알루미늄에 10%의 관세를 부과하는 규제안을 다음주에 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업체들이 미국 내 공장과 일자리를 파괴했다며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규제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상무부가 제시한 3개의 규제 방안 가운데 '모든 수입제품에 대한 일률적인 24% 관세를 매긴다'는 안에 1%포인트를 상향 조정한 것이다. 또한 알루미늄 역시 상무부가 제시했던 7.7%의 일괄 관세 방안보다 더 무거운 규제를 가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관세 부과 기관에 대해서는 "무기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직 이번 규제에 예외를 두는 국가가 있는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는 미국인을 많이 고용하고 있는 캐나다 업체에 대해서는 예외를 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해당 방안이 최종적으로 확정될 경우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12개 국가는 53%이상 초고율 관세를 부과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할 수 있게 된다. 당초 백악관은 캐나다와 일본 그리고 유럽연합(EU) 등 주요 동맹과의 관계를 고려해 12개 국가에만 선별 과세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있다. 하지만 미국 내 업체들이 다른 국가로 수입선을 바꿀 경우 실익이 크지 않다는 판단으로 인해서 포괄적 규제방안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 통신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백악관에서 규제안을 담은 행정명령에 서명할 예정이었지만 내부 논란 끝에 서명 시점을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