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폭락’… 백악관, “美 경제 펀더멘털 튼튼하다” 경제 위기론 일축

김새롬 / 기사승인 : 2018-02-06 11:29: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새롬 기자]금리인상의 우려 속에 미국 뉴욕 증시가 5일(현지시간) 폭락하면서 패닉에 빠진 가운데 이와 관련해 백악관은 “미국의 경제 펀더멘털은 매우 튼튼하다”며 경제 위기론을 일축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75.21p(4.60%) 하락한 2만 4,345.75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의 하락폭은 포인트 기준, 역대 최대 기록으로 지난 2일 하락폭까지 더하면 2거래일 만에 1,700포인트나 떨어진 것이다.


대형주 중심의 S&P 지수 역시 전 거래일 대비 113.19p (4.10%) 하락한 2,648.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73.42p(3.78%) 하락한 6,967.53으로 장을 마쳤다.


이에 대래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폭스뉴스>와 뉴욕증시가 마감되기 전 가진 인터뷰를 통해 “시장은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단기적으로 상승과 하락을 반복한다”며 “미국의 경제 펀더멘털은 매우 강력하고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하면서 과도한 우려를 일축했다.


샤 부대변인은 이어 “세제개혁의 혜택이 이미 작동하고 있고, 우리는 미국 내에 수천 억 달러의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것을 보고 있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수백 개 기업의 직원들에게 임금인상, 보너스, 혜택 등 모든 것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