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인체크 '사상최대' 가상화폐 해킹 발생…'해외 해커 소행?'

선다혜 / 기사승인 : 2018-01-29 10:47: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코인체크 최고경영자(CEO) 와다 고이치로(왼쪽)와 코인체크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유스케 오츠카가 2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코인체크 최고경영자(CEO) 와다 고이치로(왼쪽)와 코인체크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운영책임자(COO)인 유스케 오츠카가 27일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스페셜경제=선다혜 기자]지난 26일(현지시간)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에서 서비스 중인 암화화폐 '넴 (NEM)'이 거액을 해킹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추정 피해액은 580억엔(5675억원)으로 알려졌다.


28일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코인체크는 자사 웹사이트를 통해 사고를 입은 고객 26만명 전원에게 코인 한개당 88.549엔씩 보상하기로 했다. 총 유출된 양은 5억 2300만개로 금액으로 환산하면 463억 1100만엔(약 4518억원)가량이 소요된다.


보상을 결정한 코인체크 측은 "보상시기와 절차 등을 숙지하고 있다. 보상금은 우리 회사 자체 자금으로 이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지난 2014년 일본 마운트곡스에서 도난당항 비트코인 470억엔을 넘어서는 것으로 비트코인 사상 최대 금액으로 알려졌다.


코인체크 측은 이번 사건에도 불구하고 거래 사이트를 운영중단할 계획은 아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금융청은 코인체크에 대해서 안전상 미비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자금결제법에 따라서 업무개선 명령을 내릴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일본 매체인 마이니치신문 등은 해당 사건에 대해서 "경시청이 코인체크 해킹사건에서 해외 부정 접속 정황을 포착했다"며 29일 보도했다. 이는 해외 해커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다는 이야기로 보인다.


<사진제공 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