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협박 통했나? 도요타·마쓰다, 美 앨라배마에 16억 달러 공장 건설

김새롬 / 기사승인 : 2018-01-10 18:34: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새롬 기자]일본 자동차기업 도요타와 마쓰다가 미국 앨라배마 주 헌츠빌에 16억 달러 규모의 조립공장을 설립할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BC>의 보도에 따르면 오는 2021년 가동을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헌츠빌 공장에서는 도요타 코롤라 모델과 마쓰다의 신형 소형차가 생산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장은 약 4,000명을 고용하고 1년에 약 3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아울러 10일(현지시간) 공식 발표가 있을 예정이며 도요타 경영진과 앨라배마 주지사 케이 아이비가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CNBC>는 “도요타의 이번 결정은 자동차 산업 인력을 늘릴 것을 강조해 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 커다란 승리를 안겨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도요타가 멕시고 바하지역에 미국 수출용 코롤라 승용차 공장을 건설하려 한다”며 미국에 공장을 짓지 않는다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라고 주장한 바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도요타는 시장을 재평가한 후 멕시코에서 코롤라를 생산할 계획을 철회하고 타코마 픽업 트럭을 생산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도요타와 마쓰다는 자본 제휴를 맺고 있어 공장에 소요되는 비용을 똑같이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