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최태원 SK그룹 회장 “지속 성장 위한 필수 ‘딥체인지’”…“기존 껍질 깨라”

황병준 기자 / 기사승인 : 2018-01-02 15:07: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최태원 SK 회장은 2일 서울 광장동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18년 SK그룹 신년회에서 “SK가 지난 20년간 그룹 이익이 200배 성장하는 성과를 올렸지만 여전히 ‘올드 비즈니스’를 열심히 하거나 개선하는 수준에 안주하고 있다”며 “미래 생존이 불확실한 서든 데스(Sudden Death)시대에서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딥체인지(Deep Change·근원적 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존의 껍질을 깨는 파격적 수준의 비즈니스 모델(BM) 혁신이 딥체인지의 핵심”이라며 “이것이 바로 선대회장 때부터 내려오는 SKMS를 실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이를 위해서는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더블 바텀 라인(DBL)’, 자산을 공유하거나 변화를 주는 ‘공유인프라’, 해외라는 기존과 다른 시장을 공략하는 ‘글로벌 경영’ 등 구체적 방법론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임직원이 올해 실천해야할 4가지 중점과제로 사회적 가치 본격 창출, 공유인프라에 대한 가시적 성과, 글로벌에서의 새로운 비즈니스 확보,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을 제시했다.


한편 이날 편한 차림을 한 최 회장은 준비된 신년사를 낭독하지 않고,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SK그룹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방법론을 TED 방식으로 30여분간 강연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병준 기자
  • 황병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국내 산업계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취재 1팀 부장 황병준입니다. 재계, 전자, 이통, 자동차, 방산, 금융지주 및 공기업 등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해 정확한 뉴스를 독자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