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범국민 동전교환 운동’ 실시

김경진 / 기사승인 : 2017-06-03 10:36: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한국은행이 ‘범국민 동전교환 운동’을 6월 한 달간 실시한다. <사진제공=한국은행>

[스페셜경제=김경진 기자]한국은행이 ‘범국민 동전교환 운동’을 6월 한 달간 실시한다.


한국은행은 “국민들의 화폐사용습관 개선과 사장되어 있는 동전 재유통을 통한 ‘화폐 제조비용 절감’ 등을 위해 전국은행연합회, 새마을금고·신협·상호저축은행 중앙회 및 우정사업본부와 공동으로 운동을 실시한다”며 지난 29일 이같이 밝혔다.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한 동전교환운동은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실시됐다. 매년 여름 휴가철과 소비증가로 동전 수요가 증가하는 5월에 실시했지만 이번에는 한은 발권국 이전(강남본부)과 5월 황금 연휴 등의 이유로 6월에 실시한다.


동전교환 운동은 2008~2016년 동안 동전을 총 25억개, 약 3400억원어치를 회수했다. 연평균으로는 2.8억개의 동전이 회수됐다. 이를 한은에서 새로 만든다면 약 284억원. 연평균 주화 제조비용 610억원의 46.5%의 제조비용 절감효과를 누렸다.


동전교환을 원하는 사람들은 전국 은행, 새마을금고, 신협, 저축은행, 우체국 영업점에서 동전을 지폐로 교환하거나 계좌에 입금할 수 있다. 또한 일부 은행 등에서는 무인 동전입금기·교환기가 설치되어 있으므로, 보유하고 있는 동전이 많다면 해당 기기를 사용하면 신속 편리하게 교환할 수 있다.


회수된 동전은 금융기관에서 편의점, 소매점 자영업자 등 수요자에게 다시 공급하거나 한은에 입금할 수 있다.


또한 지폐로 교환하고 남은 동전은 고객의 희망에 따라 금융기관 창구에 비치된 ‘자투리 동전 모금함’에 기부할 수도 있다. 해당 기부금액은 전액 사회복지단체 등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은 측은 “동전교환운동 종료 후 캠페인에 기여한 금융기관 유공자에게 총재 명의의 표창장과 함께 포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