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LG실트론 지분 전량 확보 나서…반도체 경쟁력 선점

황병준 기자 / 기사승인 : 2017-05-02 10:27:5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SK그룹이 최근 KTE PE(사모펀드)가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19.6%를 인수하기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SK그룹은 LG실트론의 사모펀드 보유 지분과 채권단이 갖고 있는 지분의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도 부여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최태원 SK 회장은 채권단이 갖고 있는 잔여 지분 29.4%에 우선협상대상자 지위를 부여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SK는 올해 1월 이사회 승인을 거쳐 LG그룹이 보유한 LG실트론 지분 51%(3418만1410주) 전량을 SK그룹에 매각키로 하는 주식 양수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양해각서 등을 마무리하면 LG실트론 지분의 전량 확보를 완료하게 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SK그룹의 계열사인 하이닉스가 반도체 공정의 마지막 단계인 만큼 그 밑의 주요 부품사들을 인수해 제조에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목적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병준 기자
  • 황병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국내 산업계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취재 1팀 부장 황병준입니다. 재계, 전자, 이통, 자동차, 방산, 금융지주 및 공기업 등을 총괄하고 있습니다. 항상 최선을 다해 정확한 뉴스를 독자들에게 들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