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매각전, 산업은행의 ‘이중성’이 부른 화(禍)

황병준 / 기사승인 : 2017-04-17 11:45: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더블스타’되고 ‘금호'는 안 돼…'국부유출에 국민정서에 반해'
▲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좌), 산업은행.

[스페셜경제=황병준 기자]금호타이어 매각을 앞두고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박삼구 회장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간 피말리는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 박 회장은 산업은행에 그동안 요구했던 컨소시엄 허용과 매매조건 확정에 대해 17일까지 회신이 없을 경우 우선매수청구권을 행사하지 않겠다고 최후통첩을 보내면서 강공을 펼쳤지만 산업은행은 청구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20일부터 중국의 더블스타와 매각협상을 진행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금호그룹은 산은에게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에 기여도 없는 더블스타에게는 컨소시엄을 허용하고 큰 기여를 펼친 박 회장에게는 컨소시엄을 불허하는 자체가 부당하다며 주장하고 있다.


산업계와 정치권에서는 산업은행이 금호아시아나에게 지나친 규제를 가하고 있다며 매각에만 열을 올리는 것 아니냐는 비난을 쏟고 있다. 업계에서는 편파적인 매각이 아닌 박 회장에게도 공정한 기회를 줘야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스페셜경제>가 금호타이어 매각에 대한 산업은행의 위험한 승부수를 짚어 봤다.


금호그룹은 금호타이어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에 그동안 요구했던 컨소시엄을 허용과 매매조건 확정에 대해 ‘최후통첩’을 보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2일 “산업은행에 그동안 요구했던 컨소시엄 허용과 매매조건 확정에 대해 오는 17일까지 통보해달라는 공문을 발송했다”며 “기한까지 산업은행의 회신이 없을 경우 금호타이어 우선매수권을 이번에는 행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회신 없을 경우 "우선매수권 행사 안해"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지난달 13일 중국 타이어업체 더블스타와 금호타이어 주식 42.01%를 9550억원에 매각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우선매수청구권이 있는 박 회장이 이 금액을 받아들이면 금호타이어를 가져올 수 있지만 산은은 컨소시엄 인수를 부정하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그동안 금호그룹은 산업은행에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에 대한 서운함도 토로했다. 금호그룹은 “금호타이어 경영정상화에 아무런 기여가 없는 더블스타에게는 컨소시엄을 허용해주고 경영정상화에 기여한 바가 인정돼 우선매수권이 확정된 우리에게 컨소시엄을 허용해주지 않는 것은 명백히 불공정하며 ‘이율배반적인 행위’”라고 주장했다.


금호그룹은 “현실적으로 컨소시엄이 허용되지 않는다면 검토조건부로 컨소시엄에 참여할 전략적투자자(SI)가 있겠느냐”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그동안 산업은행이 절차를 무시하고 자신에게 공정하지 못한 이중 잣대를 들이대며 매각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금호는 채권단이 더블스타와의 주식매매계약(SPA) 체결 당시 주고받은 확약서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채권단이 정한 우선매수권 행사 기한을 인정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하지만 산은은 금호그룹의 이 같은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고 박 회장이 우선매수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20일쯤 더블스타와 매각을 강행한다고 압박을 펼치고 있다.


▲ 금호타이어 전경.

재계에서는 금호그룹이 금호타이어 매각과 관련해 ‘주식매각금지 가처분’ 등 소송 절차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호아시아나측은 “아직 검토 중인 단계이고 결정된 사안은 아무것도 없다”며 “대응 방침이 정해지면 공개적으로 외부에 알릴 것”이라고 밝혔다.


채권단의 공수표 ‘상표권’ 논란


산업은행은 중국의 더블스타와 매각을 앞당기기 위해 공수표를 남발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되는 것은 금호타이어의 상표권 문제다.


박삼구 “17일까지 회신 달라”…산은에 최후통첩 보내


‘상표권 문제’ 매각 걸림돌…대선주자, 매각 반대 시위


산은은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 인수를 위해서는 20여년간 금호상표권을 허용한다고 전제조건을 달았지만 현재 금호 상표권은 금호아시아나그룹 계열사인 금호산업에 있어 매각이 진행되는 과장에서 큰 파장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금호산업은 지난 13일 금호타이어와 기존 상표권 사용 계약 연장을 맺은 바 있다.


산은은 지난달 13일 더블스타와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하면서 5+15년 금호타이어 상표권 동일 보장, 차입금 만기 5년 연장, 영업이익 유지, 방산산업 분리 매각, 법적 분쟁시 우선협상 표기 가능 등의 선행조건에 합의했다.


산은은 더블스타가 향후 5년간 의무적으로 상표권을 사용할 수 있고, 이후 15년간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조건을 제시하며 사실상 20년간 더블스타에 금호타이어 상표권을 넘긴 것이다.


금호그룹 측은 산은과 상표권 사용에 대한 어떠한 합의도 없다고 난색을 표하고 있어 이는 매각 불발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금호타이어 매각’ 법정 갈까


금호타이어 문제가 법적 싸움으로 진행된다면 일단 금호그룹에 유리하다는 것이 법조계의 반응이다.


논란이 되는 상표권 분쟁과 함께 고용승계 여부도 논란이 되고 있다. 여기에 박삼구 회장에 대한 컨소시엄 불허, 우선매수권 행사 기한 인정 등도 쟁점으로 부각되고 있다.


이러한 사태에 대한 의식한 산업은행 측도 최근 이동걸 회장 지시로 ‘금호타이어 관련 소송전에 대비하라’는 지침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금융업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금호그룹과 산업은행 모두 금호타이어 매각을 놓고 매각절차 진행과 별도로 모두 소송전에 대비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정치권도 ‘매각 반대’ 한 목소리


금호타이어 노조는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전 구성원의 고용보장이 담보되지 않는 한 매각 작업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노조는 자신들의 요구가 확인되지 않는 상태에서 산업은행이 매각 작업을 추진한다면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며 생산 중단 등 파업을 할 수도 있다고 강력한 경고를 남겼다.


노조의 이러한 주장에 정치권도 가세하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산업은행과 회사, 노조 측과 상의해서 어떤 방식이 금호타이어 노동자의 고용을 보장하고 동시에 제 2의 쌍용차 사태가 일어나지 않을 지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주자들도 금호타이어 매각 반대에 한 목소리를 하고 있다. 유력 대선주자들이 잇따라 금호타이어를 중국 업체에 넘길 수 없다며 금호타이어 공장에 방문하면서 이 같은 주장을 펼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글로벌 타이어 업계 10위권 기업이며, 중국의 더블스타는 타이어 업계 34위 수준으로 금호타이어를 매각할 경우 10위권 내로 진입할 것으로 보인다.


재계의 한 고위 관계자는 <스페셜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중국의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를 인수할 경우 국내 타이어 업계는 물론 국내 재계에 엄청난 후폭풍이 예상된다”며 “제2의 쌍용차 사태는 물론, 대규모 실직 사태, 기술 유출 등의 파장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