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충방·써니전자 등 정치테마주 지목 기업들, 대선후보 관련성 부인<왜>

유민주 / 기사승인 : 2017-03-30 10:30: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금융감독당국의 주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오는 5월9일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대선 테마주가 요동치고 있다.


다만 ‘대선테마주’, ‘정치인테마주’ 등으로 지목된 기업들이 양심선언에 나섰다.


2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현재까지 상장사 총 26곳이 “특정 후보나 정책과 관련이 없다”며 테마주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거래소는 지난해 6월 도입한 '사이버 경보'를 통해 이상 징후를 통보받고 정치·정책 관련 풍문을 부인한 공시를 종목을 조사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 28일 현재까지 총 26개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기간별로 보면 올 1월 종목 1개가 정치 관련 이슈와의 관련성을 해명했고, 2월엔 종목 7개, 3월엔 18 종목이 동참했다.


거래소에 따르면 정치·정책 관련성을 해명한 종목은 ▲아즈텍 WB ▲신신제약 ▲하나머스트5호스펙 ▲이화공영 등 14 종목이 문재인 대선주자와의 관련성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안철수 테마주에서는 △써니전자 △다믈멀티미디어 등 2종목이 테마주 관련성을 부인했다.


아울러 안희정 테마주에서는 ▲SG충방 ▲국일제지 ▲자연과환경 ▲엘디티 ▲KD건설 등 6 종목이 양심선언했다.


이외에도 이재명 테마주 오리엔트정공, 유승민 테마주 세우글로벌, 대신정보통신 등 2종목, 더불어 가상현실 정책 테마주 1 종목(한국규빅)도 테마주와 무관함을 선언했다.


한편, 이와 같은 현상에 대해 거래소가 분석에 나섰다.


이날 거래소 관계자는 "치고 빠지는 식의 정치 테마주 투자에서 개인은 십중팔구 손해를 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되면 기업 이미지가 나빠지고 투자자들에게 신뢰를 잃게 되는 것은 물론 이들이 안티 세력을 형성할 수 있어 기업들이 최근 점차 적극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