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 '벚꽃 대선' 전망에 정치인테마주 단속 강화 경고

유민주 / 기사승인 : 2017-02-09 17:18:3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권과 금융투자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특히 한국거래소는 '정치인 테마주'로 인한 투자자들의 피해 우려가 커졌다고 판단하면서 이에 따라 “이상급등종목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벚꽃대선’을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대선 후보로 나온 정치인들과 관련된 테마주가 하락, 상승을 나타내며 주식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또한 거래소 측은 “특히 필요할 경우에는 이상급등종목명(名)을 공개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9일 거래소 시장감시본부는 '2017년 업무 추진방향' 자료를 통해 이와 같이 전하며 "올해 대선 관련 정치인 테마주 등 이상급등종목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급등종목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차별화된 예방조치와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또한 "테마주 등을 집중 관리하기 위해 관계기간 합동으로 '시장질서확립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상매매 계좌 발견 시 관계기관에 즉시 통보하고, 시장질서교란행위 적용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거래소는 "이상급등종목이 과열될 시에는 비상시장감시TF를 가동해 종합 집중해 관리할 것"이라며 "필요 시에는 이상급등종목명을 공표하고, 관계기관과 공동조사 등 신속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이버루머 빈발 기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사이버경보(Alert)를 적극 발동, 단기간에 수차례(5일간 3회) 발생시 '투자주의종목'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와 더불어 온라인 상에 호재성 게시글을 작성하거나 루머를 유포하는 방식으로 고점 매도를 하는 요주의 게시자에 대한 부정거래를 집중 감시를 예고했다.


거래소는 "테마주 등에 대해 풍문·허위 사실을 빈번히 게시·유포하는 투자자의 종목 매매 계좌 내역을 분석, 부정거래 발견 시 관계기관 즉시 통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장질서교란행위’란 미공개중요정보를 매매 등에 이용하거나 시세조종의 목적이 없더라도 시세에 부당한 영향을 주거나 줄 우려가 있는 거래 행태를 의미한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