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조기 대선에 금융당국 '비상'… '정치인테마주' 특별조사 실시

유민주 / 기사승인 : 2017-01-09 18:11:5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조기 대선이 사실상 확실해지고 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대선 후보들의 지지율과 이들의 후보 검증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정치권뿐만 아니라 국민들 모두가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정치인 테마주’에 눈길을 두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정치테마주의 주가변동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 이에 금융감독당국은 테마주 특별조사반 운영을 알렸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지난 8일 “올해 대선에 대비해 9일부터 6개월간 '정치테마주 특별조사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조사반은 금감원 특별조사국 내에 총 9명으로 구성되며, 특별조사국 테마기획조사팀장을 반장으로 모니터링 담당(3명)과 조사 담당(5명)으로 나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금감원 관계자는 “대선을 앞두고 정치테마주의 주가변동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주식시장에 근거없는 루머가 퍼지고 투자자 움직임에 편승해 남을 따라하는 뇌동매매가 더욱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또 다른 관계자는 “정치테마주는 기업실적과 무관하게 주가가 급등락하는 경향이 많아 무분별한 추종매수는 큰 투자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위사실·풍문을 유포하거나 시세에 관여할 경우 불공정거래에 연루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