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인턴 월급 840만원 vs 국내 정규직 283만원

이현정 / 기사승인 : 2016-08-23 11:32: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현정 기자]미국 IT업체 ‘페이스북’ 인턴들의 급여가 공개돼 다수의 직장인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표출하고 있다.


해당 외사의 인턴 급여는 상상을 초월하는 금액으로 심지어 미국 직장인들의 평균 연봉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지난 19일(현지시간) “페이스북 인턴 직원의 월급은 6400~7500달러(720~840만원)”이라고 보도했다. 연봉으로 계산하면 1억원이 넘는다.


반면 “인턴의 진짜 의미는 ‘인’간을 ‘턴’다”라는 우스갯소리가 회자될 만큼 우리나라는 ‘열정페이’라는 이름으로 열악한 근무조건을 ‘인내’해야만 하는 분위기가 형성돼 있다.


비지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미국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 월급은 3800달러(426만원)다. 페이스북 인턴 직원은 평균 임금에 비해 2배 가량을 더 받는 꼴이다.


뿐만 아니라 페이스북이 인턴들에게 제공하는 복지 혜택이 상당하다.


우선 페이스북은 타국에서 근무하러 온 인턴 직원을 위해 무료 항공권 지급, 숙소 및 식사도 제공한다. 영화, 공연 등 문화 혜택은 기본 제공 사항이다.


페이스북 인턴 근무를 했던 대학생 힐라 왈리스는 “공고가 뜨면 언제나 엄청난 지원자가 몰린다”며 “근무했던 인턴 직원들 모두 ‘정규직’을 꿈꿀 만큼 훌륭한 회사다”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 외 미국 실리콘벨리 내 다른 IT 기업들 역시 인턴에게 높은 급여를 지급하고 있다.


오라클과 마이크로소프트 두 기업의 인턴 급여는 7200달러다. 또한 오라클은 기본급보다 더 큰 7500달러를 주거비로 지원한다. 트위터는 인턴에게 8000달러를 지급하고 성과급으로 최대 6000달러를 지급한다.


구글과 야후의 인턴 급여는 6000달러대다. 다만 구글은 성과금으로 9000달러를, 야후는 주택보조금으로 최대 4500달러를 추가 제공한다. 애플의 인턴 급여는 6700달러로 파악됐다. 여기에 주택 및 사택보조금으로 1000달러가 추가 지급된다.


인턴 직원에게 가장 고액의 급여를 지급하는 회사는 빅데이터 헤지펀드사 투시그마다. 투시그마는 인턴에게 월 급여 1만400달러(1200만원)을 지급한다. 또한 각종 성과금이 최대 1만 2000달러까지 붙는다.


고액 연봉, 다양한 복지 혜택등이 제공되는 배경에는 참신한 아이디어와 경쟁력 있는 개발자를 구하기 위함으로 풀이된다.


한편 20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3월 현재 국내 정규직의 월평균 임금은 283만 6000원이다. 같은 기간 비정규직 임금은 151만 1000원으로 조사됐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