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銀, 11일 금통위 금리조정…동결의견 압도적, '신중한 관측'

김은배 / 기사승인 : 2016-08-11 11:59: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은배 기자]한국은행이 11일 금융통화위원회를 통해 기준금리를 조정한다.


현재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기준금리가 현 1.25% 수준에서 동결될 것이라고 예상하는 가운데 금리인하를 주장하는 소수의견의 출현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시하고 있다.


한국금융투자협회의 채권시장 전문가 100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6%가 8월 기준금리는 연 1.25%로 동결될 것으로 전망했다.


압도적인 수의 전문가들이 금리 동결 가능성에 대해 긍정하는 이유는 하반기 경기하방 위험에도 지난 6월 금리인하 정책효과와 정부의 추경 집행에 대한 기대, 가계부채 증가 우려 등이 더 크게 작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전월 금통위에서 대다수의 위원들은 가계부채 급증, 부동산 시장 과열 등을 우려하며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 성향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 10일 한국은행의 '2016년 7월중 금융시장 동향'발표에 따르면 주택거래량 증가, 저금리의 영향으로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은 지난달 보다 6조3000억원 늘어난 673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한국주택금융공사 정책모기지론 포함)은 한달간 5조8000억원 증가한 506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08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7월 중에서는 작년(6조4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번째 높은 수준이며, 올해 들어 최대 규모다.


또한 지난 2일 한은의 7월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대다수의 위원들은 한동안 기준금리를 현행 수준으로 유지하면서 당분간 경기흐름을 신중히 관측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6월 기준금리 인하 단행에 이어, 정부가 발표한 11조원 규모의 추경이 조기 집행될 경우 긍정적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금리인하의 파급효과와 추경, 대내외 불확실성 요인의 전개과정 등을 면밀하게 관측해봐야 한다는 것이다.


다만 시장에서는 금통위의 금리가 당장 이뤄지진 않더라도 금리인하 소수의견이 출현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하반기 기업 구조조정, 국내 경기 하방 리스크 확대, 저성장 장기화에 대한 우려 등으로 추가 금리 인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기 때문이다. 추경 예산의 실제 집행 시점에 맞춰 경기 부양효과 극대화를 위한 정책공조 수단으로 완화적 통화정책의 필요성도 요구되는 국면이다.


전월 금통위에서도 한 위원은 "지난달의 선제적 금리인하를 고려해 이번에 기준금리를 동결하더라도 앞으로 통화정책은 완화적 기조를 이어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이 같은 전망에 힘을 더했다.


삼성선물 김진평 연구원은 "8월 기준금리 동결이 예상되나 소수의견이 나올 가능성은 높을 것으로 판단된다"며 "금통위는 7월에 이어 6월 금리인하 효과, 주요국 통화정책 변화에 따른 모니터링을 근거로 동결에 나설 것으로 보이나 정책공조를 고려한 금리인하 소수의견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문일 이베스트 연구원도 "8월 기준금리가 동결되더라도 소수의견이 나올 수 있다고 본다"며 "한은이 실제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의지는 작지만, 할 수도 있다는 의지를 시장참가자들에게 시사하는, 포커로 치면 블러핑(Bluffing)에 나설 수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