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하이마트, 직원 강압 감사로 ‘구설수’

박단비 / 기사승인 : 2016-03-17 10:04:2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강압적인 조사” VS “횡령 직원 꼼수”

[스페셜경제=박단비 기자]롯데하이마트가 ‘고소’에 걸렸다. ‘횡령 혐의’ 직원에게 걸린 고소이다. 횡령혐의로 조사를 받던 A씨는 롯데하이마트 측이 강압적으로 취조를 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롯데마트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이들을 둘러 싼 진실공방에 업계 모두가 주목하고 있다.


휴대폰 23억여원 빼돌린‥감사 과정 고소한 까닭
공포 분위기 조성 한 채 조사 했다?‥진실공방 中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롯데하이마트 과장이었던 김모(38)씨는 2014년 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휴대폰 2667대, 23억1100여만원 어치를 빼돌렸다는 의혹을 받아 지난해 8월 회사 감사팀의 조사를 받았다.


감사과정, 무슨 문제 있었나


김씨는 휴대폰 매입 및 판매 업무를 맡고 있었다. 김씨는 2014년 1월 서울 강남구 대치동 롯데하이마트 모바일 상품팀 컴퓨터에 업무용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접속한 뒤 S사의 기업거래사이트인 SK텔레콤 프라자 상품 주문페이지에 회사 명의로 아이폰 5S 200대(시가 1억6200여만원 상당)를 주문했다.


이후 김씨는 일부러 회사 전산시스템에서 휴대폰의 주문 사실을 누락했고, 물류센터 등에서 휴대폰을 직접 가져갔다. 이후 휴대전화 액세서리 판매업자인 자신의 초등학교 친구 강모씨(37)를 시켜 S사 물류창고에 보관 중이던 휴대전화를 빼돌려 외국인에게 판매했다.


김씨가 휴대폰을 빼돌리며 롯데측은 23여억원의 피해를 봐야 했다.


하지만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채 핸드폰을 빼가는 김씨를 이상하게 생각한 물류센터 직원은 롯데하이마트측에 사실을 알렸고, 자체 감사팀 역시 김씨의 이 같은 행동을 적발 할 수 있었다.


결국 지난 해 9월 23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전승수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롯데하이마트 김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후 12월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 받았다.


역고소 당한 하이마트?


하지만 이것으로 끝이 아니었다. 김씨가 롯데하이마트 측을 고소한 것이다. 횡령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김씨가 회사 감사팀으로부터 조사를 받을 때 감금되는 등 강압조사를 받았다며 고소장을 접수했다.


현재 경찰 측은 “지난 5일 고소장이 접수됐으나 김씨가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라 고소인 조사도 아직 하지 못한 상태”라며 “조만간 일정을 잡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현재 회사 내부 감사팀의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가혹행위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고소장을 통해 지난해 8월7일부터 서울 강남구 한 오피스텔에서, 10일 새벽까지 잠을 자지 못한 채 조사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 책상을 주먹으로 내려치고 경찰 조사 요구를 무시하는 등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것이 김씨의 주장이다.


이 뿐 아니라 김씨는 롯데하이마트 측의 강요로 자신과 가족의 재산을 모두 회사에 귀속한다는 내용의 각서까지 썼다고 주장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진실공방으로 향하나?


하지만 롯데하이마트 측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롯데하이마트 측은 <스페셜경제>와의 통화에서 “횡령 정황을 파악한 뒤 4일 간 조사한 것은 사실이지만, 적법한 절차를 걸친 조사였다. 강요 사항도 없었다. 상호간의 동의가 이루어진 협조 속에 이루어진 조사였다”고 억울함을 표했다.


김씨의 경우 횡령혐의가 분명함에도 이를 ‘물타기’를 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미 지난해 12월에 있었던 1심 선고에서도 재판부 측이 징역 4년을 선고했기 때문이다.


롯데하이마트 측은 “1심 선고 전만 해도 강압 감사라는 언급이 전혀 없다가 4년 형이 나온 뒤 이러한 말을 하고 있다. 우리 측에서 조사한 금액과 그쪽이 주장하는 금액이 달라 조사 기간이 길어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도 조사 과정에서 충분히 동의를 구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2심을 위해 고소를 한 것이 아닌가 싶다. 가혹 행위 등을 거론하면서 만약 이러한 사실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감형을 받을 수 있는 요소는 있다”고 밝혔다.


현재 변제 금액도 약 8200여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하이마트 측이 ‘감형’을 거론하는 이유는 하나가 더 있었다. 2심을 앞두고 강압 조사 관련 고소를 하기 전 김씨가 롯데하이마트 측에게 먼저 합의를 해주겠다며 연락을 한 것. 처벌 불원서를 제출해주면 감사 내부 과정 중 문제가 있었다는 부분을 이야기 해주지 않겠다며 먼저 롯데하이마트 측에 제시한 것이다.


이 관계자는 “현재 경찰에서 조사 중인 사안이기 때문에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어 조사를 마무리하고 언론에 대응하려고 했는데, 상황이 이렇게 되면서 말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