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위 예산안 회의…해외자원개발 예산삭감 ‘쟁점’

고수홍 / 기사승인 : 2015-10-29 11:59: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고수홍 기자]산업통상자원부 예산안 심의 관련 해외자원개발 예산 삭감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는 지난 28일 산업부 및 중소기업청, 특허청의 2016년도 정부 예산안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의결로 산업부 및 관련부처 예산은 총 1조 가량이 증액됐다. 중앙부처인 산업부의 예산은 약 6700억원 정도 증액됐다.


일반회계와 지역발전, 에너지 및 자원사업을 위한 특별회계로 약 5000억원 가량 증액됐으며 기금 운영 자금도 1700억원 가량 늘었다.


다만 큰 손실을 초래해 논란이 됐던 해외자원개발사업 관련 예산은 250억원 정도를 삭감하는 선에서 진행 중인 사업을 마무리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광물자원공사가 추진 중인 해외자원개발 사업에 각각 300억원, 615억원의 예산을 주기로 했다. 한국석유공사의 경우 당초 예산보다 200억원이 깎였으며 광물자원공사의 경우 50억원이 줄었다.


산업위 의원들은 손실과 관련 해외자원개발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해야한다는 의견과 사업 지속성을 위한 예산 증액 의견 등 다양한 견해를 보였지만 예산을 일부 삭감하는 선에서 합의를 봤다.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해외자원사업 구조조정 추진 경과를 국회에서 보고하고 상임위는 이 결과에 따라 관련 예산 집행을 최종 확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소기업청 예산은 2800억원 가량 증액됐으며 특허청 예산은 일부 변동이 있었지만 총 액수는 동일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