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민 의원, 공정위 민간심사자문위원회 심사..."문제 있다"

유민주 / 기사승인 : 2015-09-17 14:10:0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4,894건 중 달랑 3건만 심사 '지적'

[스페셜경제=유민주 기자]공정거래위원회가 사건 처리의 투명성을 강화한다는 취지로 설치한 민간심사자문위원회(이하 민심위)가 사실상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은 지난 16일 공정위로부터 제출받은 국감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자료에 따르면 민심위가 출범한 작년 2월부터 지난 8월까지 공정위 심사관이 전결 처리한 사건 4천894건 가운데 민심위가 심사한 경우는 고작 3건으로 집계됐다.


민심위는 지난해 2월 공정위가 심사관이 전결 처리하는 사건에 대해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반영함으로써 사건 처리의 공정성 및 투명성을 강화하고자 설치한 조직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그러나 출범 이래 공정위 심사관이 5천건에 가까운 사건을 처리하는 동안 민심위에 심사를 요청한 경우가 세 차례에 그쳤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공정위가 민심위를 활용하지 않는다고 지적한 일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면서 "민심위의 실효성 있는 활용방안을 수립해 사건 처리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 주장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