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정 합의문 인정 불가’…민노총 투쟁 예고

고수홍 / 기사승인 : 2015-09-15 17:23: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고수홍 기자]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가 지난 15일 '노동시장 구조개선을 위한 노사정 합의문'을 최종 의결한 것에 대해 민주노총은 "노사정위는 정부를 등에 업고 노동자를 들러리 세운 야합 기구"라고 거듭 반발하며 본격적인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지난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노사정 야합 분쇄투쟁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투쟁에 나선다"며 총파업과 궐기대회 등을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노동개악 야합은 쉬운 해고, 저임금체계 확산, 비정규직 양산이라는 노동 재앙을 불러올 것"이라며 "정부가 노동개악을 끝내 밀어붙인다면 하반기 정권심판 투쟁은 물론 내년 총선과 대선 때까지 노동개악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노총에 대해서는 "정부의 협박에 시달리다 역대 최악의 야합에 가담함으로써 노동개악 공범으로 전락했다"고 비판했다.


한 위원장은 "정부는 쉬운 해고와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이라는 막강한 무기를 내세워 노동자들을 추풍낙엽처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반민주적·반노동적 정권에 맞서 모든 것을 걸고 필사즉생의 각오로 싸우겠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번 노동시장 구조개악은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일 뿐만 아니라 2000만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빼앗는 살인적인 만행"이라며 "모든 노동세력을 집결, 할 수 있는 모든 수단과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민주노총은 본격적인 투쟁 활동에 나서기로 했다.


오는 16일 노동부를 대상으로 전국 민주노총 지역본부가 동시다발적인 규탄 집회를 열고, 17일 전국 사업장 대표자 회의를 거쳐 18일 공동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주말인 19일에는 서울에서 총파업 선포 결의대회를 열어 노사정 대타협에 대한 반대 여론을 이끌 계획이다.


10월에는 비정규직 노동자대회를 열고 11월에는 민중총궐기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민주노총은 산별노조와 지역본부 대표자 20여명은 오전 7시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삭발식을 열고 "노사정 야합은 무효"라며 이번 노사정 대타협을 강하게 비판했다.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