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아버지 찬스’ 있었나?…‘반박에 재반박’ 거세지는 공방전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2 09:37:4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의 코딩 교육 프로그램 납품 관련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과 문 씨가 반박과 재반박을 거듭하며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 20일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는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선도학교’ 코딩 교육 프로그램에 납품했다”며 “아버지 찬스가 있지는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문 씨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세요”라고 반박했다.

이어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마시고 더 이상 허위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한국당 장능인 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도둑이 제 발 저린다는 말이 떠오른다”며 “문 씨는 한국당 논평에 과민반응하고 있다”고 재반박했다.

장 대변인은 “문 씨의 취업 특혜와 비리는 많은 청년의 공분을 가져온 중대 사건 중 하나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다”며 “실체적 진실을 밝혀야 할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납품 학교가 너무 많다는 한 언론의 인터뷰 내용이 사실이라면 문준용 씨는 학교 등 공공기관과의 계약에서 특혜가 없었는지 당당하게 밝혀야한다는 것이 한국당 측의 주장이다.

그러면서 장 대변인은 “대통령의 자녀가 정책과 연결된 공공기관 관련 사업에 뛰어든다는 것 자체가 국민적 지탄의 대상임을 왜 모르는가”라고 질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