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경제성장률 2.6%→2.0%로 낮춘 IMF “수출감소·투자 및 소비 부진·저물가상승률”

선다혜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13:1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왼쪽에서 세 번째)이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IMF 연차 총회 아시아·태평양 부문 언론 콘퍼런스에서 아시아 지역의 경제 현황과 전망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국제통화기금 IMF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예상했던 것보다 0.6%포인트 인하한 2.0%로 낮춘데 대해, 수출감소와 부진한 투자, 소비, 저물가 상황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케네스 강(Kenneth Kang) 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부국장은 18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2019년 IMF연례총회 아시아태평양 언론 컨퍼런스에서 한국의 성장률과 관련해 “올해 세계경제전망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2.0%, 내년 2.2%로 낮췄는데, 이는 무역갈등에 따른 수출감소 뿐만 아니라 부진한 투자와 소비, 1% 미만의 물가상승률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확장적 재정정책을 당부했다.

그는 “IMF는 기본적으로 2020년 한국 정부의 추가경정예산 편성에 찬성한다”며 “우리가 볼 때 재정지출과 추가적인 통화완화를 포함하는 확장적 정책혼합(폴리시믹스)으로 취약한 내수를 해결하고 인플레이션을 회복시킬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창용 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은 단기적으로는 확장 재정 정책을 통해 경기를 부양하고 장기적으론 재정 수입을 늘려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국장은 “IMF가 확장 재정을 요구하는 것은 단기적으로, 중기적으로 구분 지어 봐야 한다”며 “한국 정부가 국가부채를 감당하려면 장기적으로 재정 수입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 경제가 둔화하고 있고 한국은 민간 투자와 소비가 저조하므로 다른 성장 동력이 없다면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며 “이는 (한국 정부에)확장 재정 정책을 통해 경기를 부양시키라고 강조하는 단기적인 이유고, 장기적으로는 사회 안전망과 인프라를 확충하는 한편 재정 수입도 늘려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재정 수입이 증가하지 않으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부채 비율이 더 높아질 수 있는데, 사회 안전망을 유지하고 적자 재정을 피하려면 한국 정부는 재정 지출을 늘리는 동시에 수입도 증가시켜야 한다”고 부연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선다혜 기자 a40662@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선다혜 기자
  • 선다혜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는 선다혜 기자입니다. 넓은 시각으로 객관적인 기사를 쓸 수 있는 기자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