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2주 연속 하락세…하락폭도 커져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10-20 13:15: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지난주에 이어 2주 연속 기름값이 하락했다.

1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0월 셋째 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4원 내린 ℓ당 1천541.3원이었다.

하락폭도 커졌다. 전국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조치가 끝난 시점부터 6주 연속 가파르게 상승하다가 지난주에 전주보다 0.5원 내린 데 이어 이번 주에는 1.4원으로 하락폭이 커진 것이다.

지역별로 보면 이번주 전국 최고가 지역은 제주로, 제주 휘발유 가격은 전부보다 0.1원 상승한 ℓ당 1천636.8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6원 하락한 ℓ당 1천509.6원이었다.

가장 비싼 SK에너지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6원 하락한 ℓ당 1천556.8원으로 집계됐다.

GS칼텍스는 1.8원, 현대오일뱅크 1.1원, 에쓰오일(S-OIL) 1.1원, 알뜰주유소는 0.5원씩 하락했다.

자가상표 휘발유가 ℓ당 1천519.0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주유소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1.9원 내린 ℓ당 1천388.5원,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은 0.4원 내린 ℓ당 783.5원이었다.

한편, 국제유가는 사우디아라비아 드론 피격, 터키의 시리아 공습, 미국 석유제품 재고 감소 등 영향으로 전주보다 상승했다.

국내에서 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주보다 배럴당 0.9원 상승한 59.4달러였다.

이에 대해 석유공사는 “국제에너지기구(IEA)가 내년 석유수요를 하향 전망하는 등 요인이 국제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고 밝혔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