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소부장 성장 위해 SK 핵심기술 공유할 것”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9 19:50: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SK하이닉스 착은 문재인 대통령에 ‘사회적 가치 창출’ 약속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상생 협력” 다짐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입주 협력사에 1조5700억원 지원키로

▲최태원 SK 회장이 9일 오전 대한민국 소재 부품 장비 산업현장 방문의 일환으로 경기도 이천시 SK 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소부장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최태원 SK 회장이 9일 우리나라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산업의 발전을 위해 SK의 핵심기술을 공유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K하이닉스를 물론, 계열사가 보유한 자산을 공유해 소부장과 함께 성장하는 반도체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기업의 역할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자양분이 되겠다는 최 회장의 경영 철학과 맞닿은 것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용인 반도체 클러스트에 참여할 반도체 부품소재 기업들의 일자리 창출 등에 157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최 회장은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포함한 참석자들 앞에서 소부장 도약을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을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자리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한민국 소재·부품·장비 산업현장 방문행사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최 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K-방역을 언급하며 소부장 기업들이 보호무역주의로 인한 위기를 기회로 삼아 글로벌 선도기업이 돼서 전세계의 연대와 협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계열사인 SK머티리얼즈의 초고순도(순도 99.999%) 불화수소 가스 양산을 소개하면서 “SK와 같은 대기업이 갖고 있는 자산들을 좀 더 활용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자산을 내부에서만 쓸 게 아니라 많은 사람이 공유할 수 있는 공유 인프라스트럭처 개념으로 소부장 문제에 접근했다면서 “SK가 보유한 부속 장비에 대한 연구가 가능토록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반도체 생태계를 만들겠다. 2차 전지 분야나 핵심 기술도 좀 더 많이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최 회장은 SK하이닉스가 구축하고 있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를 기업의 이익뿐만 아니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SK하이닉스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448(135만평) 부지에 2024년까지 120조원을 투자해 4개의 반도체 공장과 소부장 협력사 중심의 협력화 단지를 구축하는 초대형 산업단지 조성사업이다.

 

최 회장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에 최초로 참여하는 50여개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에게 15700억원 규모를 지원하겠다면서 기업이 모여서 돈을 번다는 것 이외에 저희가 만들 수 있는 사회적 가치가 무엇인지도 같이 계산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SK가 보유한 AI나 데이터 분석기술 등을 소부장 기업들에 지원하고 기초과학 분야에서도 적극적으로 투자해 중장기적으로 국가산업 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SK의 사회적 가치 및 친환경 프로그램을 통해 친환경 제조 생산 공정을 만들겠다고 했다.

 

최 회장은 제가 회사를 다닌 지 30년쯤 되는데 이렇게 불확실한 경영환경은 처음인 것 같다. 상당히 어려운 과제지만 국민과 기업은 언제나 이런 위기를 극복해왔고 기회로 만드는 저력이 있다“10년 후 오늘을 기억할 때 국내 생태계가 새로운 미래로 시작하는 날로 기억되길 희망한다.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 SK는 다양한 일상에서 더 많은 상생 협력 사례를 만들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