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은 표정으로 조양호 회장 빈소 찾은 정·재계 인사들…삼성 이재용 부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등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4-14 11:13:5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찾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조문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 정·재계 인사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조 회장의 빈소에는 조문이 시작된 오전 9시 이후부터 조문객들이 잇달아 방문했다.

빈소에서는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조문객을 맞았다.

이날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고 김영삼 전 태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사단법인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재용 부회장은 오전 9시16분 빈소에 들어섰으며, 5분여간 빈소에 머물렀다. 이후 빈소에서 나온 이 부회장은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한 채 굳은 표정으로 자리를 떴다.

김승연 회장은 오전 10시35분 쯤 빈소를 방문해 5분여간 유족들에 위로를 건넨 후 발길을 돌렸다. 김 회장은 “안타깝다”는 짤막한 답을 남겼다.

김현철 상임이사도 9시59분께 빈고를 향했다.

약 10분간의 조문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사실 저희 부친과 조양호 회장님의 선친, 조중훈 회장하고 아주 절친하다”며 “저는 조양호 회장님과 개인적으로 친분이 상당히 있다.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생각도 못했는데 너무나 애석하다”고 말했다.

조 회장의 빈소에는 전날부터 가계 인사들이 방문했다.

12일에는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 문희상 국회의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이 빈소를 찾아왔다.

재계에선 최태원 SK그룹 회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이 발걸음했다.

조 회장의 장례는 전날부터 회사장으로 5일 간 진행되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