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뷰티풀 보이스’, 언론시사회 현장 “사회를 조그마한 축소판을 만들어서 성우라는 소재를 가지고 만든 영화”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1 12:23: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선영 기자]성우들의 세계를 담아낸 영화 ‘뷰티풀 보이스’가 언론시사회를 통해 공개됐다.

영화 ‘뷰티풀 보이스(감독 김선웅)’ 언론시사회가 10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선웅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호산 문지인, 배유람, 연제욱이 참석했다.

뷰티풀 보이스는 좁은 유리 부스 안에 모인 흙수저 보이스 히어로들이 단 하루 만에 끝내야 하는 탈우주급 미션을 마주하며 벌어지는 영화다.

이날 김선웅 감독은 주인공을 성우로 배우를 녹음실로 설정하게 된 점에 대해 “우연한 계기로 성우분들과 친하게 된 계기가 있었는데 그 이야기를 듣고 영화로 만들면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며 “광고 현장을 연출한 적도 있었는데 그때 기억이 많이 남았다. 그래서 그것을 토대로 같이 성우이야기하고 버무려서 만들면 재밌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만들게 됐다”고 답했다.

또한 “성우분들이 사용하는 공간이 일단 녹음실이고, 그 안에서 일어나는 한 장소에서 일어나는 호흡을 만들고 싶어서 녹음실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좁은 공간에서 몇 명의 성우들이 열심히 뭔가를 해내려고 노력하는 게 좁은 공간에서 폭발해 버릴 것 같은 이런 공간이 마치 저희가 이 사회에서 살고 있으면서 각박하게 경쟁하면서 좁은 환경에서 살아가는 게 거의 비슷한 느낌을 많이 받아서 녹음실이라는 환경이 적합하지 않았나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디렉팅 과정에서 가장 신경 썼던 부분이 무엇이냐는 물음에는 “어떻게 보면 사회를 조그마한 축소판을 만들어서 성우라는 소재를 가지고 만든 영화라고도 할 수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육아로 인한 경력단절 캐릭터도 있고, 갑질하는 캐릭터, 모든 것에 순응할 수밖에 없는 작업자 그리고 여기 와서 최선을 다하는 성우들 또 경쟁해야 하는 성우들. 이런 것들이 대부분 사회에 속해있는 모든 사람들을 모아 놓은 것 같은 느낌이 조금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여기서 아무리 이렇게 일어나도 우리가 긍정에 힘이 있으면 다 잘 될 거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했다”면서 “그렇게 전달하려다 보니 코미디로 만들어야겠다. 연출을 해야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너무 코미디에 가깝게 되면 메시지를 조금 잃을 것 같아서 그 캐릭터들이 갖고 있는 현실에 집중할 수 있게 배우들에게 부탁을 했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뷰티풀 보이스는 제22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를 비롯해 제44회 서울독립영화제 등 국내 유수 영화제를 통해 먼저 공개된 바 있다.

 

스페셜경제 / 이선영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