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 예비소집일, 수능 하루전 유의사항은?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3 19:04: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2020학년도 대입 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13일 전국 시험장에서는 수험생을 대상으로 예비소집이 이뤄진다.

이날 예비소집은 전국 1천185개 시험장에서 낮 12시부터 오후 3시 사이이며 소집 시간은 각 시도교육청에 따라 상이하다.

 

수험생들은 반드시 예비소집일에 참석해 14일 수능 당일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수험생 유의사항 및 수험표, 신분증, 시험장 등을 사전에 확인해둬야 한다. 

 

특히 수험표의 경우 기재된 선택 영역과 과목이 원서접수 때 자신이 선택한 내용과 일치하는지를 꼼꼼히 살펴야 한다.

아울러 수험생은 시험 당일 입실 시각에 맞춰 도착할 수 있도록 미리 시험장과 시험실 위치를 확인하고, 분위기를 파악해야 한다. 

 

수능 당일 이용할 교통편을 이용해 시험장까지 찾아가는 등 소요시간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 

 

다만 전년도와 다르게 시험실이 설치된 건물 안으로는 출입이 불가능하므로 시험장 배치도를 통해 건물 바깥에서 시험실의 위치를 확인해야 한다.  


실수라 하더라도 부정행위로 판정될 경우 당일 시험이 무효가 되는 만큼 수험생은 사전에 반입금지 물품 기준을 숙지해야 한다. 

 

반입금지 물품으로는 ▲전자시계 ▲휴대전화 ▲스마트워치 ▲블루투스 이어폰 ▲전자담배 등이 있다. 


전날 미리 수험표와 신분증을 챙겨놓고 시침·분침만 있는 아날로그시계나, 통신이나 결제기능이 없는 시계만 챙겨야 한다.

컴퓨터용 사인펜과 샤프(샤프심 포함)는 시험실에서 일괄 지급되며, 수정테이프는 시험실별로 마련된다.

수능 전날에는 새로운 문제를 풀기 보다는 그동안 공부한 것을 토대로 자신이 작성한 오답노트·개념노트 위주로 살펴보는 것이 좋다. 새로운 문제가 풀리지 않거나 혹은 모르는 개념이 나오면 수능시험 자체에 대한 자신감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잠을 줄이거나 끼니를 거르는 대신 평소처럼 수면시간과 식사 패턴을 지키는 것이 컨디션 유지에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숙면시간은 오후 11시부터다.
 

마지막까지 자신감 있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좋은 성과가 나올 것이라는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는 것도 중요하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