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우크라이나 스캔들’ 당시 통화 청취해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1 18:4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조사를 촉발한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 당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현장에 있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보도했다.

3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국무부 고위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첼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지난 7월 25일 통화를 청취한 인사 중 폼페이오 장관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 정보당국 내부고발자가 제출한 고발장에 따르면 정책 담당자 및 당직자 등 10여명의 백악관 관계자가 상황실에서 전화 통화를 청취했다. 외국 정상과의 일상적인 통화일 것으로 예상하고 별도의 참석자 제한을 두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무부는 두 정상간 통화를 청취했다는 내부고발자의 주장을 부인했다. 

외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당시 두 정상 간 통화를 직접 들었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이는 국무부를 탄핵조사의 영향권으로 끌어들일 수 있는 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 당시 발언과 트럼프 행정부의 내부고발 무마 의혹을 이유로 탄핵조사 개시를 선언했다. 

 

미 하원 3개 상임위원회(정보·외교·정부감독개혁위원회)는 폼페이오 장관에게 오는 4일까지 우크라이나 의혹 관련 문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의 소환장을 보낸 상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도 미국 CBS에 출연해 “국무부의 요청으로 우크라이나 정부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지시한 것뿐”이라며 “이를 증명할 모든 문자 메시지도 갖고 있다. 일을 잘 해내서 고맙다는 말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무부가 나에게서 도망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차기 공화당 대권 주자로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이번 사태에 개입했다는 사실이 드러날 경우 정치 생명에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