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국 70주년 열병식장…장쩌민, 후진타오 전 주석 등장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1 18:4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1일 장쩌민, 후진타오 전 국가 주석과 함께 신중국 70주년 열병식장에 등장했다. 


시진핑 주석은 오전 10시(현지시간) 베이징 톈안먼에서 사상 최대 규모로 열린 신중국 건국 70주년 열병식에서 사열대인 톈안먼 성루를 장쩌민, 후진타오 전 주석과 함께 올랐다. 

이들 전 국가 주석은 지난 2017년 10월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를 마지막으로 시 주석이 참석하는 행사에 그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두문불출하던 장 전 주석은 지난 7월 29일 리펑 전 총리의 영결식에 참석해 여전히 중국 내 권력 다툼이 이어지고 있다는 해석을 낳았고 후진타오 전 주석 또한 퇴임 후 거의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나 생존하는 전 국가 주석들이 이번 열병식에 모두 등장하면서 시 주석의 절대 권위에 문제가 없음을 대내외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주변의 부축을 받으며 나온 94세의 장쩌민 주석과 백발이 된 모습으로 나온 후진타오 주석은 시 주석 양옆에서 열병식을 지켜보며 시 주석의 권위를 더했다. 

시 주석은 인민복 차림이었고 이들 전 주석은 붉은 계통의 넥타이에 정장 차림으로 나와 이날의 주인공이 시 주석임을 분명히 했다.

중국중앙TV도 시 주석과 함께 등장할 때만 전 주석들을 화면에 비췄을 뿐 이후에는 시진핑 주석만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이날 열병식에 장쩌민과 후진타오 전 주석이 나왔다는 것은 시진핑 주석의 권위가 여전히 막강함을 대내외에 과시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