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민청문회 제안에 나경원 “경이로운 발상…조국 가야할 곳은 검찰청”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4 10:49: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관련해 “26일까지 국회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27일 국민청문회 절차를 밟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법적 시한인 30일까지 청문회가 진행되려면 26일까지는 일정이 확정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인사청문요청안이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이내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대통령에게 송부해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함에 따라 경과보고서 송부 기한은 내달 2일이 되지만 31일과 1일이 주말을 감안하면 사실상 청문회의 법적 시한은 30일이 된다.

이 원내대표는 “그때까지 안 되면 부득이하게 국민·언론·국회와의 대화를 진행, 조 후보자에게 실체적 진실을 알릴 기회를 만들 수밖에 없다”며 “국민청문회 주관은 방송기자협회나 한국기자협회가 할 수 있도록 접촉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셀프청문회를 안 하겠단 분명한 취지에서 진행 방식은 그 쪽(기자협회)에서 주관해 할 수 있도록 위임하겠다”고도 말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 확인되지 않은 의혹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가 많은데 국민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는 모든 것에 대해 답변하겠다”며 수용의 뜻을 내비쳤다.

자유한국당은 이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민청문회에 대한 입장문을 내고 “얼마나 장관 후보자로서 자신이 없으면 도망가겠다는 것이냐”며 “사실상 짜인 각본대로 하는 대국민 감성극이나 펼쳐보겠다는 것”이라 일갈했다.

나 원내대표는 “가짜 청문회로 가짜 장관을 만들겠다는 여권의 발상이 경이로울 뿐”이라며 “조 후보자가 지금 가야 할 곳은 검찰청”이라 지적했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