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 선봬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5 11:00: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롤스로이스모터카는 브랜드의 성장을 이끌어온 모델 ‘고스트’의 마지막을 기념하기 위해 전 세계 단 50대 한정 생산되는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은 고스트 사상 가장 높은 수준의 비스포크가 적용된다. 또한 200EX를 기념하기 위한 요소를 담아냈다. 200EX에 적용됐던 환희의 여신상을 녹여 만든 기념 주괴로 50대의 차량 각각의 센터 콘솔을 장식했는데, 여기엔 주괴의 출처와 고스트를 정의하는 핵심 디자인 패턴 3줄이 각인돼 있다. 또한 설계도에서 영감을 얻은 거대한 50조각의 추상화를 주괴와 함께 센터 콘솔에 배치함으로써 특별함을 더했다. 환희의 여신상과 롤스로이스 특유의 아날로그 시계에는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 문구가 새겨져 소장 가치를 더한다.

미세한 구멍을 낸 가죽을 통해 빛을 발산하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고스트 내부의 도어 포켓에 적용돼 차량의 우아함을 한층 격상시킨다. 또한, 운전석부터 뒷자리까지 길게 감싸는 비니어에 새겨진 기하학적 무늬의 마르케트리 상감 세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1,340가닥의 광섬유를 밤 하늘의 빛나는 별을 수 놓은 듯한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에는 천장에서 쏟아지는 유성을 추가, 황홀함을 선사한다.

뒷좌석에 새겨진 자수는 1907년 오리지널 실버 고스트 시트의 디테일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익스텐디드 휠 베이스 제니스의 경우 환희의 여신상의 역동적인 실루엣을 닮은 무늬가 천장 가득 전방을 향해 펼쳐져있다.

고스트 제니스 컬렉션의 외관은 투톤 컬러와 대비를 이루는 광택 페인트 마감 기법을 입혔다. 이과수 블루와 안달루시안 화이트, 프리미어 실버와 아크틱 화이트, 보헤미안 레드와 블랙 다이아몬드 등 세 가지 컬러 조합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이번 컬렉션에 들어간 실버 새틴 컬러의 보닛은 200EX에서 처음 선보인 바 있다.

[사진제공=롤스로이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