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금리인하설…파월 “금리 정책 변화 줄 필요성 못 느껴”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03 18:37:4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제롬 파월 의장이 “금리 정책에 변화를 줄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금리 인하설에 선을 그었다.

파월 의장은 2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CBS방송 프로그램 ‘식스티미니츠’(the 60 Minutes) 인터뷰를 통해 “우리 경제는 좋은 지점에 있고 경제전망도 양호하다. 물가상승이 저조하고 연준이 생각하는 미 정책금리는 적절한 지점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이 전부터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해오고 있다”라며 “인내심을 가진다는 것은 우리 금리 정책의 변동을 서두를 필요를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지난 90일 정도 사이 글로벌 경제 성장세가 둔화했다는 증거가 더 늘어났지만 미국 경제는 계속 성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그간 연준은 미국 경제 성장세가 양호하지만 글로벌 경기둔화가 미칠 부정적 여파로 인해 관망세를 유지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미‧중 무역분쟁이 악화해 관세전쟁이 재발함에 따라 글로벌 경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연준이 더 완화적인 통화정책에 눈을 돌릴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미국 선물시장에서는 연준이 이번해 금리를 내릴 확률을 높게 보는 움직임도 감지되는 상황이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가 경기침체에 곧 진입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은 “작년 경제성장률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높았다. 이번해에는 지난해보다는 성장세가 둔화하기야 하겠지만 플러스 성장을 계속하고 튼실한 성장률이 유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