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화예금 3개월만 감소세 전환… 환율 상승에 달러 매도↑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9 18:39: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국내 기업과 개인 외화예금 보유량이 3개월 만에 감소했다.

19일 한국은행의 ‘7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 7월 거주자 외화예금은 696억7000만 달러로 한 달 사이 7억1000만 달러 줄었다. 올해 2월~4월까지 감소한 외화예금은 5~6월 각각 24억1000만 달러, 47억7000만 달러 상승했으나 지난달 다시 감소세를 나타냈다.

거주자 외화예금이란 내국인,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한 외국 기업 등이 국내에서 외화로 보유한 예금을 말한다.

외화예금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미국 달러화 예금은 7월 말 596억 달러로, 한달 전 대비 3억 달러 감소했다. 이 가운데 기업의 달러화 예금은 469억 달러로 전월과 비교해 1억9000만 달러 줄었고, 개인의 달러화 예금도 127억 달러로 전월 대비 1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7월 들어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달러화를 매도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한은은 진단했다. 다만, 일부 기업이 해외채권 발행자금, 유상증자 대금 등을 계좌에 신규 예치하면서 전체 감소 폭을 제한했다.

엔화 예금 역시 전월 보다 1억7000만 달러 빠졌다. 원‧엔 환율 상승에 따라 기업의 엔화 매도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유로화(33억2000만 달러), 위안화(12억7000만 달러) 예금 역시 6월보다 각각 7000만 달러, 8000만 달러 줄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