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전술정보통신체계(TICN) 3차 양산 계약

이인애 / 기사승인 : 2019-12-26 19:02: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TICN 주요 품목1, 2차 양산성공이어4,685억 원 규모 3차 공급 계약 체결, 협력업체 협업지속해 고용창출 및 생산유발효과 기대

TICN, 대용량 데이터 실시간전송 구현으로 네트워크 중심 미래전 대응통합전투역량강화에 기여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한화시스템이 26일 방위사업청과 4685억원 가량 규모의 전술정보통신체계(Tactical Information Communication Network, 이하 TICN) 3차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TICN은 군 통신망을 기존 아날로그 대신 디지털로 통합해 고속, 유·무선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시스템으로, 우리 군이 미래전에 대비해 첨단 전술지휘자동화체계(C4I: Command, Control, Communication, Computer, Intelligence)를 구축하는 데 있어 핵심이 되는 체계라고 한화시스템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 2016년 연구개발완료 후 2019년까지 진행된 초도·2차 양산을 통해 성공적으로 전력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계약은 우리 육해공군의 TICN전력화를 위한3차 양산 사업 건으로, 내년부터 2022년 말까지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3차 양산을 위해 한화시스템은 1~2차 사업과 동일하게 체계의 핵심 품목인 망관리·교환접속체계, 전술이동통신체계, 소용량무선전송체계를 납품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화시스템은 지난 2016년 말까지 약 1881억원 규모 1차 양산을, 올해 12월까지 약 4624억 원 규모 2차 양산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고 전했다. 사업의 주요 업체로서 3차 양산에서도 40개 이상 협력업체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지속하면서 높은 고용창출 및 생산유발효과를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향후 TICN 전력화가 완료되면 우리 군은 대용량의 음성 및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 및 활용하는 것은 물론, 전시에 유·무선망이 파괴돼도 군 지휘통제·전술통신 체계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게 된다는 게 한화시스템 측 설명이다. 이를 통해 네트워크 중심의 미래전장에 대응해 통합전투역량이 극대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문가 등은 입을 모으고 있다.

이에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한화시스템은 TICN 1, 2차 양산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우리 군의 최신 정보화에 기여해왔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R&D 투자와 고객 및 협력업체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첨단 ICT 기반국방력 증대와 방산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힘을 보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계약에 따라 한화시스템은 올해 방산부문에서 연 수주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것은 물론, 연 수주 금액이 2조를 넘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고 전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