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공수처 통과 후 자신감 얻은 與…총선 앞둔 전열 가다듬기 진력

김수영 / 기사승인 : 2020-01-06 18:59:4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이해찬 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4호 인재 소병철 전 고검장의 손을 잡고 환영하고 있다. 2020.01.05.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21대 국회의원 선거가 100여일 앞으로 다가오며 더불어민주당이 총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6일 민주당은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및 지자체장 재보궐선거 공천관리감독위원회(공관위)를 설치하고 불출마를 선언한 원혜영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고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민주당은 최근 예비후보자들과 현역 의원들을 대상으로 내부 심사를 거치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자 공천을 위해 부동산 기준을 추가적으로 마련한데 이어 전날 4차 영입인재로 소병철 전 대구고검장을 소개했다. 앞서 민주당은 최혜영 교수, 원종건 씨, 김병주 전 육군대장을 영입인재로 발표한 바 있다.

민주당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후보자 추천을 위해 자격 검증을 강화하는 방안도 발표했다. 지난 2일 민주당 총선기획단은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2주택 이상을 보유한 후보자를 대상으로 실거주 1주택 외 부동산 매각 서약서를 요구하기로 했다.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등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김현미 국토교통부·진영 행정안전부 등 의원 겸직 장관들이 일제히 불출마를 선언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조직개편을 단행하는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의 핵심 법안을 통과시킨 민주당은 총선모드로 전열을 재정비 중이다.

이낙연·황교안, 유력 대선주자 간 빅매치
그러나 총선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자 임명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점은 민주당으로서는 불안요소다. 패스트트랙 본회의 처리 과정에서 의석수 부족으로 분루를 삼킨 자유한국당은 일찍이 정세균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송곳검증을 예고하며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무엇보다 총리 임명은 여타 국무위원 임명과 달리 헌법상 국회의 동의를 필요로 하는 만큼, 제1야당인 한국당이 끝내 정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채택하지 않을 경우 총리 인선은 이뤄지기 어렵다.

일단 이 총리는 “그럴 일이 없을 것”이라며 낙관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총선 전 공직자 사퇴기한인 오는 16일 전까지 정 후보자와 이 총리 간 성공적인 바통 터치가 이뤄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 총리가 ‘당이 필요로 한다면 어떤 일이라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총리직을 비우더라도 사퇴기한에 맞춰 총선행보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 총리는 어느 지역에 출마할 것인지를 공식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정 후보자와 임무교대가 이뤄지면서 정치1번가로 불리는 종로 출마가 유력하게 점쳐지고 있다.

앞서 황 대표는 수도권에 출마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는데 사실상 종로를 염두에 두고 이 총리와 정면대결도 불사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에 따라 오는 총선에서의 가장 큰 화두는 이낙연 총리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빅매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최근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한 선거법 개정안이 통과된 만큼 민주당과 한국당이 페이퍼정당을 출연시켜 다시 양당제로 회귀하는 모습을 연출할 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한국당은 이미 심재철 원내대표와 김재원 정책위의장이 공식적으로 비례정당 창당을 선포한 바 있고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결성 신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6일 현재까지 ‘비례자유한국당’ 명칭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민주당으로서는 한국당이 페이퍼 정당을 독자적으로 구성할 경우 비례대표 의석을 싹쓸이 할 수 있다는 우려로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똑같이 페이퍼정당을 구성해 맞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이 경우 당초 군소야당들과의 합의에 의해 통과시킨 선거개혁의 취지가 퇴색된다는 비판을 피할 길이 없어 공식화하지는 않고 있는 상황이다.

안철수의 귀환…바른미래 내홍에서 교훈 얻었을까
한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정계복귀 선언 소식이 전해지며 민주당은 다시 한 번 ‘국민의당 돌풍’이 몰아칠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특히 안 전 대표가 6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를 향해 신랄한 비판을 쏟아낸 점 등 그가 여전히 제3정당의 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의지를 내비친 만큼, 민주당은 향후 안 전 대표가 몰고 올 수 있는 파장에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정치권에서는 안 전 대표가 독자적 신당 창당, 바른미래당 합류, 대안신당(가칭) 합류 등 여러 가능성을 상정해두고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만일 안 전 대표가 다소 성향이 달랐던 바른정당·국민의당 합당에서 야기된 바른미래당의 잠재적 불안요소로부터 얻은 교훈을 토대로 일관된 중도적 성향의 자체 교섭단체를 성공적으로 구축할 경우 지금까지의 정당정치와는 다른 역사가 쓰일 수 있어 민주당은 그의 향후 행보에 주목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