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부터 인천공항에 들어온 ‘짝퉁’ 1만여건…전량 폐기

정성욱 기자 / 기사승인 : 2019-08-26 18:48: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지난해 말부터 국내로 들어온 지식재산권 침해 물품, 이른바 ‘짝퉁’들이 이달부터 폐기될 예정이다.

인천공항국제우편세관은 26일 “지난해 11월26일부터 올해 6월30일까지 적발된 지식재산권 침해 우편물 약 9490건을 오는 22일부터 다음달까지 4차례에 걸쳐 폐기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1월부터 시행된 관세청 고시 개정안은 국제우편 통관과정에서 적발된 지식재산권 침해물품을 반송은 일체 불허하고 전량 폐기하도록 하고 있다.

우편세관은 “국내 소비자들이 일명 ‘해외직구’를 통해 가짜 브랜드 신발, 골프용품, 가방, 완구 등을 구매하는 사례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집중적으로 단속했고, 올해 상반기까지 약 2만여건의 지식재산권 침해물품을 적발했다”라고 설명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에서 온 짝퉁이 98.9%로 가장 많았다. 홍콩, 싱가포르, 캄보디아, 태국 등이 뒤를 이었다.

세관에 따르면 이번 단속은 무역관련지식재산권협회(TIPA)와 상호 협력해 60여개 이상 상표권 관리자들이 통관현장에서 직접 감정하는 과정을 통해 이뤄졌다.

우편세관 관게자는 “국내 소비자 권리 보호와 유통시장 질서 확립을 위해 추석 등 해외직구가 급증하는 시기를 중심으로 지적재산권 침해 우편물 단속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제공=인천공항우편세관]

 

스페셜경제 / 정성욱 기자 swook326@daum.net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