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철호 “대광위 GTX-D 김포노선 면밀히 검토한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1 18:55: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홍철호 자유한국당 의원.

 

[스페셜경제=신교근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은 21일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에게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D)의 노선에 김포가 포함돼야 한다’고 적극 요구하자, 최기주 위원장은 ‘김포 노선을 종합적으로 면밀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31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광역교통 2030’ 계획을 발표하면서 “광역급행철도(GTX) 수혜범위 확대를 위해 서부권 등에 신규 노선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홍철호 의원은 지난 13일 대광위에 서면질의서를 보내며, “GTX의 ‘기능’과 ‘역할’은 기존 도시철도의 문제점인 ‘느린 표정속도’를 해결하는 동시에 ‘수도권 외곽’에서 ‘서울 도심의 주요 거점’을 연결하는 것이고 이에 따라 GTX의 개념은 기존의 중전철과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중전철’인 김포한강선(5호선 김포 연장)과 ‘광역급행철도’인 GTX-D는 개념 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기존 GTX A~C노선과 마찬가지로 GTX-D 역시 김포한강선과 동시에 병행해서 상호보완적으로 추진될 수 있는 철도개념이라는 것이다.

홍철호 의원은 서면질의서에서 “GTX-D는 ‘김포한강선과 공생의 관계’이지, 어느 하나가 추진된다고 해서 다른 하나가 추진될 수 없는 ‘배타적인 관계’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대광위는 홍철호 의원에게 “서부권의 신규 노선과 김포한강선에 대한 노선의 관계는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등의 법정계획 수립 과정에서 ‘개별 사업’간 영향권 범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보고해, 홍철호 의원의 요구대로 GTX-D와 김포한강선을 개별적으로 분리해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홍철호 의원은 같은 서면질의서에서 “만약 GTX-D의 시점이 김포 등 서북부 권역이 아닌 다른 지역이 된다면 GTX-B노선 (시점 : 인천 송도)의 기울기와 겹치는 정도가 커져서 대광위가 목표로 하는 GTX의 수혜범위를 넓히는데 한계가 있다”며, “GTX-D 노선의 시점은 수도권의 ‘서북쪽(김포)’이 돼야 한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대광위는 홍철호 의원에게 “신도시 등으로 생활권이 점점 광역화되는 상황임을 감안해 광역급행 서비스 수혜지역 확대를 위한 추가 신규노선을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서부 수도권의 대표적인 신도시는 ‘김포 한강신도시’와 ‘인천 검단신도시’가 있다.

홍철호 의원은 “그 동안 국토위원으로서 ‘서북부권 광역철도 인프라 확충’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는데 국토부가 서부권 GTX-D 추진 계획을 발표해서 환영하는 바”라며 “GTX-D 노선의 시점이 김포 한강신도시를 포함한 마송지구 등 김포 북부 지역으로 결정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홍철호 의원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