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북 인도적 지원 800만 달러 공여…국제기구 통한 지원 방안 발표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5-18 10:48:3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김연철(오른쪽) 통일부 장관이 대북 식량지원 관련 의견수렴 간담회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에 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

통일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우선 세계식량계획(WFP), 유니세프(UNICEF)의 북한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800만 달러)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부의 이번 결정은 북한의 식량위기 대응을 위한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국내 각계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통일부는 이어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며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도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7년 9월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및 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했지만 실행에 옮기지는 못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발송한 별도의 보도자료에서 “정부는 개성공단에 투자한 기업인들이 지난 4월30일 신청한 자산점검을 위한 방북을 승인하기로 했다”면서 “기업들의 방북이 조기에 성사되도록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도 전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달 30일 통일부에 기업인 193명과 국회의원 8명에 대한 방북신청서를 제출한 바 있으며 이날이 민원처리 시한이었다.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공단가동이 2016년 2월 전면 중단된 이후 이번까지 총 9차례 방북을 신청했지만 앞선 8차례는 모두 불허 또는 승인유보 통지를 받았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