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국내 對홍콩 익스포져 낮지만…복합 작용할 경우 대비해 소홀함 없어야”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8-18 13:41:3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금융감독원은 최근 홍콩의 시위 격화로 공항이 일시 폐쇄되는 등 지정학적 리스크가 점증함에 따라 우리 금융시장에 영향을 주는 글로벌 불안요인을 점검했다.


16일 금감원은 유광열 수석부원장 주재로 주요 주무부서장이 참여하는 원내 금융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현재 우리 금융시장에 영향을 주는 글로벌 불안요인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최근 시위 사태가 격화되고 있는 홍콩은 아시아 금융허브로서 위기가 촉발될 경우 아시아와 글로벌 금융시장의 혼란이 야기되고, 사태가 악화되는 경우 미중 무역 무역협상이 장기간 표류할 가능성이 있는 등 실물경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다만 현재 상황에서는 국내 금융회사의 대 홍콩 익스표져가 크지 않고, 홍콩 주가지수 연계 파생결합증권(ELS)의 손실 가능성도 아직은 희박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올해 3월 말 기준 국내 금융회사의 대홍콩 익스포져는 61억1000만 달러로, 금융회사 전체대외 익스포져의 2.2% 수준에 해당한다. 또한 지난 13일 기준, 항셍차이나기업지수와 항셍지수는 지난해 말 대비 각각 2.7%, 2.2% 감소한 정도로, 투자자의 원금손실구간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다는 것이 시장의 진단이다.

홍콩사태 외에도 미중 무역분쟁의 격화, 미국발 추가 무역갈등 우려, 유럽 리스크 확대,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등 복합적인 글로벌 불안요인들도 확신되고 있는 실정이지만 한국 경제의 복원력은 튼튼하다고 금감원은 평가했다.

이와 관련해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강건한 펀더멘털에도 불구하고 여러 위험요인이 복합 작용할 경우 국내 금융시장이 일시적으로 과잉 반응할 수 있는 만큼 해외사무소와 연계한 24시간 비상대응체제를 계속 유지해달라”고 언급하며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대한 대응에 소홀함이 없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유형의 위험요인에 대한 우리 금융산업의 위기대응능력도 철저히 점검하라”고 당부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