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검찰 무력화에 ‘특검카드’ 꺼내든 黃 “특검 통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 막겠다”

신교근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5 10:29:0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준 혐의(업무방해)로 최강욱 청와대 공직비서관을 재판에 넘기자, 추미애 법무부가 ‘날치기 기소’라며 감찰 착수를 시사했고, 이에 대검찰청은 ‘누가 수사를 방했는지 특검을 통해 규명하자’고 반발하는 등 청와대·법무부와 윤석열 검찰이 충돌양상을 빚고 있는데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문재인 정권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반민주적 폭거를 일으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이와 같이 비난하며 “정권 실세의 비리와 부패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기 위해서 검찰 조직 자체를 파괴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지난 8일)검사장급 이사 인사에 이어 검찰 직제 개편안 국무회의 통과 그리고 차장급 검사 인사가 어제(23일) 있었는데, 여기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이 식물 검찰 만들기에 맞춰져 있다”며 “게다가 범죄 혐의자에 대한 기소를 날치기로 규정하면서 법무부 장관은 (감찰이라는)복수를 벼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암세포를 검찰 곳곳에 심어 스스로 자멸토록 하는 야비한 행태를 벌이고 있다. 인사권과 감찰권 등 국민이 부여한 국정 권한을 오직 측근 구제를 위해 남용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런 검찰 대학살에 대해서는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고 말할 수 없고, 대통령께서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들에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설 명절 직전 정권이 국민들 앞에 보여줄 모습이 이것 밖에 안 되는 것인가”라며 “문재인 대통령 본인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친문 호위무사 역할을 제대로 못하자 이제 그의 수족을 자르고 찍어내려 하는데, 검찰을 권력의 종복으로 삼으려 했던 그 흉악한 의도를 이제는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직격했다.

이어 “이것은 대한민국 체제의 근간을 흔드는 것이고,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정면 도전이며, 용서할 수 없는 헌정 농단”이라며 “이제는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 국민을 친문독재 아래 굴종시키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검사장을 지냈던 황 대표는 검찰 조직을 향해 “모욕과 좌절감에 휩싸여 있을 대다수의 검찰 구성원 여러분, 국민들이 여러분 곁에 있다”며 “어렵고 힘들겠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달라. 지금 수많은 국민들이 여러분들에게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다”고 말했다.

나아가 “반드시, 언젠가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이 다시 세워지는 날이 올 것”이라며 “반드시 우리 검찰을 국민의 품에 다시 안겨드릴 날을 되찾고 말 것”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은 총선까지만 버티자는 속셈인데, 총선이라는 정권 심판 위기만 잘 넘기면 이대로 검찰은 물론이고, 모든 대한민국 헌정 헌법 기관을 장악해서 이 나라와 국민을 집어 삼키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과 청와대, 이 정권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검찰 죽이기를 하고 있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고 훨씬 더 야만적인 일들을 벌일 것”이라며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이 정권의 폭주를 멈추고, 권력의 장막 뒤에서 벌인 온갖 부정부패를 반드시 밝혀내서 엄중을 죄를 물어야만 한다. 우리는 이제 나라의 운명을 건 심판에 나서야만 한다”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특검의 필요성이 점점 뚜렷해진다. 그동안 우리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 왔는데,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와 사법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오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특검을 통해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며 “이번 총선에서 한국당에게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기회를 허락해 달라. 압승으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을 수 있게 해달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신교근 기자 liberty1123@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교근 기자
  • 신교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취재2팀 소속/정치부 담당/신교근 기자입니다. 자유, 진실, 감각을 모토로 구독자 여러분들께 생수같은 기사만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