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부사장 ‘한국시장 철수설’ 선긋기 “계획 없다”

김은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14 19:04: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한국지엠(GM) 최종 부사장은 14일 한국시장 철수설에 선을 그었다.

최 부사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미국 GM 본사가 한국 시장을 철수할 계획이 없는 것이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그는 또, 미국 본사가 한국 공장의 생산물량 배정을 줄여놓고, 노조 반발 시 이를 명분으로 철수하려 한다는 의구심이 제기된다는 지적에 “그건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최 부사장은 “GM에서 한국GM의 역할은 중요하다”며 “제조 공장이자 연구·개발 시설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어려운 과정을 거쳐 경영정상화 계획을 수립했고 착착 실행되고 있다”며 “충분히 나름대로 미래를 구상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설명했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기자
  • 김은배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전반 및 자동차·방산 업계를 맡고 있는 김은배 기자입니다. 기저까지 꿰뚫는 시각을 연단하며 매 순간 정진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