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미국‧독일 엇갈린 지표에 혼조… 다우 0.06% 상승

이시아 기자 / 기사승인 : 2019-09-25 10:47: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이시아 기자]뉴욕증시는 미국과 독일의 경제지표가 엇갈리면서 혼조세로 마감했다.

23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14.92포인트(0.06%) 증가한 2만 6949.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에 비해 0.29포인트(0.01%) 내린 2991.7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21포인트(0.06%) 하락한 8112.46에 장을 마감했다.

앞서 유럽 증시는 독일의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금융위기 이후 최저수준을 기록했다. 독일의 9월 PMI 예비치는 41.4로, 전달 확정치인 43.5와 전문가 예상치인 44.0을 하회했다. 이는 123개월 만의 최저치다.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포함한 합성 PMI 예비치는 49.1을 기록하며 경기 확장과 위축의 기준선인 50 아래로 내려갔다. 합성 PMI는 최근 8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주요 지수는 유로존 지표 부진으로 글로벌 경기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져 하락 출발했지만, 미국 지표가 개선되면서 낙폭을 줄였다.

정비제공업체 IHS 마킷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9월 미 제조업 PMI 예비치는(계절 조정치) 51.0으로, 전월 확정치 50.3에 비해 상승했다. 지난 4월 예비치 이후 가장 높았다. 서비스업 PMI 예비치(계절조정치)도 50.9를 기록해 전월 50.7보다 높게 나타났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이시아 기자 edgesun99@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시아 기자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