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지 중에 험지 ‘호남 차출론’ 김무성 “호남서 文 정권 심판 외칠 각오 돼 있어”

김영일 / 기사승인 : 2020-02-09 17:19: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016년 8월 10일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전남 신안군 하의도 김대중 전 대통령 추모관을 찾아 묵념하고 있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이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험지 중에 험지인 호남에 출마를 해야 한다는 ‘호남 차출론’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김무성 의원은 “불출마 선언을 했지만 험지에 출마해서 떨어지는 게 통합된 신당에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하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것”이라며 긍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8일자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김 의원은 전날(7일)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이와 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야권 통합이 이뤄지면 광주, 여수 어느 곳이든 당이 요구하는 곳에 출마하겠다”면서 “계란을 맞더라도 호남에서 ‘나라 망치고 있는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칠 각오가 돼있다”고 했다.

중도·보수 대통합과 관련해서는 “너무 시간을 끌고 있어 답답한데 다음 주 초까지 결론을 내지 못하면 국민들 마음이 전부 돌아설 것”이라며 “사회주의로 변해가는 나라를 구하기 위해서는 황교안 대표와 (새로운보수당)유승민 의원의 개인 철학과 자존심을 따질 게 아니라 닥치고 통합을 해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여권은 한 몸인데 야권은 갈라진 상태로 선거를 치르면 어떻게 이길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선 “‘우파 세력은 나 때문에 분열해 싸우지 말고 하나로 뭉쳐서 문재인 정권과 싸워달라’는 옥중(獄中) 메시지를 내주면 모든 게 해결될 수 있다. 박 전 대통령의 애국심을 믿는다”고 했다.

친박을 겨냥해서는 “지난 정권의 탄핵과 몰락에 대해서 나처럼 그들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대표적인 친박 의원들은 이제라도 불출마 선언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의원 등 당내 중진들이 험지 대신 고향 출마를 선언한데 대해선 “당을 위한 결단을 해야 한다”며 “공천을 못 받아 무소속으로 출마하면 해당 지역 주민들이 올바른 판단을 해서 당선이 안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선 “반독재 투쟁을 했다는 사람이 지금은 국민을 속이는 독재를 하고 있다”면서 “선거를 치르는 국무총리, 행정안전부 장관, 법무부 장관이 여당 현역 의원인 상황부터 말이 안 되는데 이 사람들부터 탈당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진제공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영일 기자 rare012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