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 일본서 ‘라인뱅크’ 출격…인터넷銀 진출 본격화

김봉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21:08: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일본에서 구체적인 ‘라인뱅크’ 설립준비에 나서면서 인터넷은행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네이버는 인터넷은행 산업이 활발한 일본에 나선 뒤 향후 라인뱅크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인터넷은행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앞서 라인은 작년 11월 일본과 대만에서 인터넷은행 설립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27일 ‘라인뱅크 설립준비 주식회사’를 설립했다. 라인의 ‘라인 파이낸셜’과 ‘미즈호 은행’이 각각 51%, 49%의 지분을 출자한 것. 라인은 대만에서도 라인은 컨소시엄을 구성한 뒤 인터넷은행 인가를 신청해 뒀다.

일본에서는 2000년대부터 인터넷은행이 설립되기 시작했고 현재 10개의 인터넷은행이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다. 일본의 인터넷은행 설립은 2017년 국내 케이뱅크·카카오뱅크의 영업 시작 시기보다 17년 앞섰다.

일본의 금융당국은 지난 2005년 비금융 주력자의 인터넷은행 지배를 사실상 인정하는 등 규제를 크게 완화했고 그에 따라 유통·통신·IT기업 등의 활발한 참여가 이어진 바 있다.

네이버는 라인 진출로 일본과 대만, 동남아시아 등의 국가에서 저변을 넓혔다고 평가된다.

네이버는 카카오톡이 국내 모바일 메신저 시장을 선점한 가운데 국외 시장에 진출해 일본에 라인 본사를 설립하고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를 출시했다.

네이버는 대만과 동남아에서도 라인 메신저를 출시했고 게임, 간편결제, 게임, 사진, 영상통화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으로써의 입지를 다졌다.

라인은 현재 일본에서 점유율 1위의 메신저다. 일본 내 월간 이용자 수(MAU) 8000만명에 달했고, 전 세계를 기준으로 보면 MAU는 1억6500만명을 기록했다. 카카오톡의 경우에는 국내 MAU가 약 4400만명, 전 세계를 기준 MAU는 5000만명 가량이다.

라인은 ICT기업으로서 라인이 여태껏 구축한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계획이다.

라인 관계자는 “일본엔 10개의 인터넷은행이 운영 중이지만 모바일 메신저를 기반의 인터넷은행은 없다. 모바일 메신저를 기반으로 한 라인의 서비스와 금융 서비스를 결합해 인터넷은행을 출범시킨다면 경쟁력이 있을 것”이라면서 “현재 일본과 대만에서 라인뱅크를 준비하고 있고 인터넷은행뿐 아니라 보험 및 증권 등 전반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사진제공=라인 홈페이지 갈무리)

스페셜경제 / 김봉주 기자 serax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봉주 기자
  • 김봉주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김봉주 기자입니다. 나라와 부모님께 부끄럽지 않을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