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친환경 관공선 전환작업 본격 착수…세부 평가 실시

홍찬영 / 기사승인 : 2020-02-06 18:34:0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홍찬영 기자]정부가 관공선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하는 작업에 본격 착수 했다. 이를 위해 선체, 기관 및 장비에 대한 상태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소속 관공선(140척)을 친환경 선박으로 전환하기 위해 4월까지 ‘해양수산부 친환경 관공선 전환 세부 이행계획’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 10월에 발표한 ‘해수부 2030 친환경 관공선 전환계획’의 세부 이행방안으이다.

방안을 살펴보면 ▲전환대상 선박 선정을 위한 상태평가 계획 ▲선박 규모·운항 특성을 반영한 선종별 전환방법 ▲친환경 선박 전환 기술자문단 구성·운영방안 등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해수부는 이행 계획에 따라 친환경 선박 전환 전에 먼저 선박별 내구연한과 선령 등을 고려해 어업지도선, 순찰선 등 관공선 14척을 대상으로 선체, 기관, 장비에 대한 상태 평가를 할 예정이다.

오는 4월까지 평가를 실시해 결과에 따라 순차적으로 대체 건조를 추진한다. 2024년까지 대체 건조 대상은 총 25척의 선박이며 상태평가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대체 건조하는 관공선은 선박 크기와 운항특성 선종 등에 따라 하이브리드선과 LNG(액화천연가스) 추진선 중 적합한 선박으로 전환한다. 선령이 낮아 대체대상이 아닌 선박은 미세먼지 저감장치 등을 장착시키로 했다.

아울러 공공부문 친환경 선박의 원활한 도입을 위해 검사·설계·선체·기관·전기 등 5개 분과 및 실무지원팀으로 구성한 기술자문단을 운영한다.

자문단은 해수부 뿐만 아니라 관공선을 보유한 다른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도 친환경 선박 전환 기술자문을 제공한다.

김민종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친환경 관공선 전환 세부이행계획이 공공부문 친환경 선박 도입의 마중물이 되길 기대한다”며 “친환경 선박 기술 상용화 기반이 마련돼 조선업 등 산업계도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홍찬영 기자 home21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