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양질의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 체결

이인애 기자 / 기사승인 : 2019-05-09 18:17: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우리은행, 일자리위원회, 국민연금공단, GS리테일,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함께 신중년의 일자리 창출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
우리은행, 신중년 채용 기업에 창업‧운영자금 지원, 은행 수수료 감면 등 제공

[스페셜경제=이인애 기자]우리은행은 서울시 중구 본점에서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후원으로 국민연금공단, GS리테일,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양질의 노인 일자리 창출 및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우리은행 손태승 행장,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 국민연금공단 김성주 이사장, GS리테일 허연수 대표이사,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김종민 일자리사업 실장 등 주요 인사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은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신중년의 고용복지를 위해 상호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노인 일자리 창출 사업’ 참여를 통해 사회적 책임을 실현하기 위해 체결됐다고 우리은행 측은 전했다.

우리은행은 신중년 채용 기업의 창업과 운영에 대한 대출과 은행이용 수수료 감면 등을 지원하며 국민연금공단은 연금신청 신중년을 대상으로 맞춤형 일자리를 추천하고, GS리테일은 신중년의 편의점 창업 지원을 위해 가맹비 할인 등 투자비용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노인 일자리 창업 사업’을 주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인 일자리 창출 사업’은 신중년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일자리를 지원해 복지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사업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금융그룹은 채용 규모를 전년보다 100명 증가한 1100여명으로 확대해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신중년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이목희 부위원장이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이 함께 시도하는 민관협력 주도 신중년 일자리 창출 사업에 격려의 인사를 전하며, 신중년 일자리 활성화에 있어 정부의 강력한 지원을 약속하면서 기업의 자발적인 노력도 중요함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위원장은 “이러한 신중년 일자리창출 모델이 금융권이나 유통업계뿐만 아니라,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 며 당부했다.

 

스페셜경제 / 이인애 기자 abcd2inae@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인애 기자
  • 이인애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방산 2진을 맡고 있는 이인애 기자입니다. 항상 바른 기사만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