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신용보증재단중앙회, ‘코로나19’ 피해기업에 450억원 보증서 대출 지원

문수미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5 18:46:4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문수미 인턴기자]KB국민은행은 25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코로나19 피해극복 및 소호컨설팅 활성화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민은행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은 최근 코로나19발 내수 침체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고, 소호컨설팅 활성화를 통한 소상공인의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체결했다고 전했다.

국민은행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억 원을 특별출연하고 450억 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한다. 대상 기업은 음식업, 숙박업, 관광업, 도소매업, 운송업 등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으로 대출 금리는 거래실적에 따라 최대 1.9%를 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대구, 경북, 아산, 진천, 이천에 소재하는 소상공인은 업종 등에 제한 없이 지원 대상에 포함해 지원 할 예정이다.

보증 및 대출 신청은 오는 28일부터 전국 국민은행 영업점이나 전국 16개 지역신용보증재단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아울러 전국 13개 소호 컨설팅센터에서 상권분석, 창업 후 조기 안정화 자금 지원 등 종합 컨설팅을 제공 중이고, 코로나 피해 기업에 대해서는 소호컨설팅을 우선 제공하고 보증한도도 우대할 예정이라고 국민은행 측은 설명했다.

한편 국민은행은 작년 8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자상한기업’ 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억 원의 특별출연을 통해 외식업 자영업자를 위한 450억 원의 보증상품을 운영 중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국민은행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해 나갈 것이며, 피해기업이 빠른 시일 안에 정상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스페셜경제 / 문수미 기자 tnal976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수미 기자
  • 문수미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문수미 기자입니다.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전달하겠습니다.

스페셜 기획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