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47% “이직 제의 받아”…기업 “이직하면 연봉인상 해줄게”

원혜미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6 13:05:2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직장인 2명중 1명은 다른 기업으로부터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10명중 3명을 이를 수락해 실제 회사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1,093명을 대상으로 ‘이직 제의 경험’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47.6%의 직장인이 ‘이직 제의를 받은 적 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대(50.5%) ▲40대(48.5%) ▲20대(41.4%) 순이었다.

이직 제의가 영입으로 이어지는 비율도 적지 않았다. ‘이직 제의를 수락해 회사를 옮겨본 경험이 있는지’ 물은 결과 이직 제의를 받은 직장인 중 27.5%가 ‘있다’고 답했다. 이러한 답변은 ▲30대 직장장인이 32.7%로 가장 높았고, 이어 ▲20대(25.5%) ▲40대 이상(23.4%) 순으로 높았다.

 

이직 제의를 하는 기업이 가장 많이 제시하는 조건은 ‘연봉인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제의 기업이 제시한 조건으로는(복수응답) ▲연봉인상(54.8%)이 가장 많았다. 이어 ▲복리후생과 근무환경의 개선(48.8%) ▲인센티브(24.6%) ▲승진·높은 직급(19.0%) 순이었다.

한편 이직 제의는 ‘주요 경쟁사’ 보다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대상으로 많이 진행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직 제의를 받은 기업을 조사한 결과 ▲주요 경쟁사는 아닌 동종업계를 꼽은 직장인이 44.2%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다른 업계(24.8%) ▲주요 경쟁사(15.6%) ▲함께 일해 본 거래처(12.3%) 순으로 많았다.

이직 제의 연락은 인사담당자가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로는(복수응답) ▲채용하는 기업의 인사담당자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51.5%(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선후배나 지인(24.6%) ▲전 직장 동료(24.4%)에게 연락을 받았다는 직장인이 많았다.

특히 30대 중에는 ▲채용할 기업의 인사담당자(50.7%) 외에도 ▲선후배나 지인(33.7%) 또는 ▲전 직장 동료(25.4%)를 통해 이직 제의를 받았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그래픽제공=사람인)

 

스페셜경제 / 원혜미 기자 hwon0611@naver.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