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은행 당기순익 3조8000억원…전년 동기 대비 7.4%↓

정민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4 21:14: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 정민혁 인턴기자] 국내은행의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00억원(7.4%) 감소한 3조8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이자 이익과 영업외손익 모두 증가했지만 비용 증가가 더 많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금융감독원이 14일 발표한 ‘2019년 3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00억원 줄어든 3조8000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순이익 중 일반은행의 순이익은 3조1000억원을 차지했다. 이중 시중은행은 2조8000억원, 지방은행은 3000억원의 순이익을 낸 것으로 기록됐다. 특수은행의 경우 700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이자이익은 10조200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6% 늘었고 비이자이익은 1조6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대비 121억원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영업외 손익은 2000억원 늘었다.

순이자마진은 예대금리차가 축소되면서 1.55%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관리비는 5조6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00억원(3.9%) 늘었다.

대손비용은 1조5000억원으로 신규 부실 증가, 충당금 적립 확대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000억원(79.5%) 증가했다.

영업외손익은 3000억원으로 2000억원(275.8%) 증가했으며 법인세 비용은 1조2000억원으로 순이익 감소 등으로 전년 동기와 비교해 3000억원(7.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은 0.55%, 자기자본순이익률은 7.06%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10%포인트, 1.20%포인트 떨어진 수치를 보였다.

 

[사진출처=뉴시스]

스페셜경제 / 정민혁 기자 jmh8997@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민혁 기자
  • 정민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금융과 자동차 2진을 맡고 있는 정민혁 기자입니다. 이해하고 정확하게 쓰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이슈포커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