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인 침체 속 ‘단독질주’ 편의점 업계…GS리테일·BGF리테일 사상 최대 매출 달성

김다정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1 18:22:3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스페셜경제=김다정 기자]이커머스 업계의 강세로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편의점만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GS리테일에 이어 BGF리테일도 지난해 역대 최고 매출을 갈아치우면서 승승장구 하고 있다.

특히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는 점포수에 이어 연간 실적에서도 BGF리테일의 CU를 앞지르면서 ‘업계 1위’ 자리 굳히기에 들어섰다.

BGF리테일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7% 증가한 1966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5조9461억 원으로 2.9% 늘며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8% 감소한 1514억 원으로 나타났다.

4분기 영업이익은 445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7.5% 늘었고 매출과 순이익은 각각 1조4970억원과 343억원을 기록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4분기의 경우 예년보다 높은 기온 등 우호적인 영업환경과 편스토랑, 포켓CU, 블랙위크 행사 등 적극적인 마케팅이 효과를 거뒀다”며 “일반 상품의 성장률이 놓았으며 상품 믹스 개선에 따른 평균 상품 이익률 역시 향상된 점 역시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BGF리테일은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해면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컨센서스(시장 예상치)를 부합하는 수준을 기록했다.

그러나 BGF리테일과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는 GS리테일은 이보다 더 좋은 실적을 거두면서 업계 2위에 머물러야했다.

앞서 지난 5일 GS리테일은 지난해 매출 9조원대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GS리테임이 매출 9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여기에는 편의점 뿐 아니라 슈퍼·호텔 등의 실적이 모두 포함됐다.

영업이익은 32.5% 늘어난 2388억 원으로 집계됐고, 당기순이익은 8.5% 늘어난 1436억 원을 거뒀다.

4분기 실적으로는 연결기준 영업이익으로 499억 원을 거둬 전년 동기 대비 97.1% 치솟았다. 매출액은 2조2408억원으로 3.1% 늘었고, 당기순익은 97억원으로 65.9% 증가했다.

GS리테일 전체 매출의 76% 비중을 차지하는 편의점 사업부문을 살펴보면 지난해 GS25의 영업이익은 2565억0원으로 전년대비 33.5% 증가했다. 매출도 6조8564억원으로 4.7% 늘었다.

GS25는 분기 매출, 영업이익, 점포수에 이어 연간 실적까지 앞지르며 명실상부한 편의점 업계 1위에 올랐다는 평가를 받는다.

GS25 관계자는 “수익 중심 출점 혁신과 점포 운영 혁신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늘어났다”며 “차별화 상품 매출 증가와 점포 리노베이션을 통한 점포 매출 개선 활동, 다양한 생활 편의 서비스 도입으로 인한 고객 구매 단가의 증가 등이 호실적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다정 기자 92ddang@speconomy.com 

 

[저작권자ⓒ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
  • 김다정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 산업부 김다정 기자입니다. 제약/의료/보건/병원/식품/유통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이슈포커스